소주 가격인상…식당들 폭리인상 재현될까

하이트진로, 참이슬 후레쉬‧오리지널 공장출고가 ‘65.5원’ 인상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1:33]

소주 가격인상…식당들 폭리인상 재현될까

하이트진로, 참이슬 후레쉬‧오리지널 공장출고가 ‘65.5원’ 인상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4/24 [11:33]

하이트진로, 참이슬 후레쉬‧오리지널 공장출고가 ‘65.5원’ 인상

평균 4000원대 서울 식당 소주가격, 5000원으로 오르게 됐다

강남‧여의도 인근 식당, 이미 ‘5000원 소주’로 폭리 취해와

 

하이트진로가 3년5개월 만에 소주 출고가격을 6.45% 인상하기로 했다. 

 

공장 출고가 기준으로는 65.5원 오른 셈이지만, 기존에 4000원에서 머물러 있던 식당 소주 가격이 5000원으로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더욱이 이미 강남이나 여의도 등에 위치한 식당에서는 맥주가격인상 분위기에 편승해 슬그머니 소주 가격을 5000원으로 올려 판매해왔던 만큼 ‘소주 5000원’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5월1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한병당 1015.70원이었던 참이슬 출고가격은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책정된다.  

 

▲소주 출고가와 식당 소비자가  © 신광식 기자

 

소주 출고가 인상에 대해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 3년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가 소주 출고가를 인상하면서 일선 식당들에게는 4000원대였던 소주가격을 5000원으로 올릴 합리적 빌미가 마련된 모습이다. 

 

실제로 강남이나 여의도 등 서울 내 일부 식당에서는 지난달 이뤄진 오비맥주의 가격인상에 편승해 소주가격을 슬그머니 ‘5000원’으로 인상해 소비자들에게 판매해왔다. 소주가격은 오르지 않았는데도 소주가격을 올려 받으면서 소비자들을 상대로 폭리를 취한 셈이다. 

 

하지만 소주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가 소주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술집이나 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업주들로서는 소주가격을 올릴 합당한 명분이 생겼다. 이에 따라 평균 4000원대로 유지되고 있는 서울 내 소주가격이 5월부터는 5000원대로 올라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처럼 소주가격이 5000원대로 오르게 되면서 더이상 소주가 서민들의 눈물을 달래주는 ‘서민의 술’로 불리긴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는 자조 섞인 한탄도 나온다. 

 

한편으로는 사람들이 식당에서 소주 한잔을 먹으려면 5000원이나 되는 돈을 들여야 하는 만큼 마트 등에서 소주를 사서 집에서 혼자 먹는 ‘혼술문화’가 더 확산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는 모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