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0416’…전국 각지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경기 안산·단원고·진도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행사 진행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7:59]

‘REMEMBER 0416’…전국 각지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경기 안산·단원고·진도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행사 진행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4/16 [17:59]

경기 안산·단원고·진도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행사 진행

경기 안산 단원고 '다시 봄, 희망을 품다' 진행

전남 진도군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식 및 국민안전의 날 행사’

제주도에서는 세월호 촛불연대 주최로 추모행사 열려

 

지난 2014년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해 승객 476명 중 172명이 구조되고 299명이 사망했으며 5명이 실종됐던 ‘세월호 참사’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전국 각지에서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진행됐다. 

 

우선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가 많았던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인 ‘다시 봄, 희망을 품다’가 진행됐다. 

 

▲ 목포 신항 철조망에 묶여있는 노란리본 (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이날 행사의 사회를 맡은 3학년 김민희 양은 “어느덧 시간이 흘러 5주기가 됐지만 여전히 진실은 수면 아래 머물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가 세월호 희생자분들에게, 유가족분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도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환하게 비추어 준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또한 단원고 학생들은 세월호 참사로 떠난 선배들을 기억하며 추모 엽서를 작성하고 노란 리본을 만들기도 했다.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는 유가족과 시민 등 5000여명이 모여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과 교사들을 기억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등 각 정당 대표 및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추도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났음에도 슬픔은 그대로”라며 “인사도 없이 떠나간 참사 희생자 304명 모두 우리 곁에 온 것 같다.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인양할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 목포 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전남 진도군에서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식 및 국민안전의 날 행사’가 열렸다. 

 

특히 세월호가 침몰한 맹골수도와 인접한 팽목항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가 주최한 ‘팽목 바람길 걷기’ 행사가 진행됐다. 

 

더불어 단원고 학생 희생자 유가족 24명은 사고해역을 찾아 헌화를 했다. 또한 세월호의 최종 목적지였던 제주도에서는 세월호 촛불연대 주최로 추모행사가 열렸다. 

 

한편, 각 시·도 교육청에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한 행사들이 잇달아 진행됐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미시즈코리아 김민희, '자체발광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