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서비스센터, 평일 늦게 닫고 토요일 단축

운영시간 조정… “수요 반영 및 직원 휴식 보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1:08]

삼성서비스센터, 평일 늦게 닫고 토요일 단축

운영시간 조정… “수요 반영 및 직원 휴식 보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16 [11:08]

현행 평일·토요일 오전 9~오후 6시에서

평일 오후 7시까지, 토요일 오후 1시까지

16개 센터 5월 우선적용, 전면시행은 6

 

삼성전자서비스센터의 운영시간이 오는 6월부터 바뀐다. 현재 평일과 토요일 모두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운영하던 것을 평일은 한 시간 늦춘 오후 7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1시까지만 문을 연다.

 

삼성전사서비스는 16일 상대적으로 수리 물량이 많은 평일에는 서비스센터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물량이 적은 토요일에는 단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고객의 수리 물량 분포를 면밀히 검토해 고객 서비스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주말 휴식을 선호하는 임직원의 의견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삼성전자서비스센터의 운영시간이 오는 6월부터 바뀐다. 삼성전사서비스센터 직원이 운영시간 변경에 관해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서비스)

 

실제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은 평일과 토요일 오전에 집중되고, 출장서비스 신청도 토요일에는 급격히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방문 고객이 10% 이상 많고 토요일은 오전에 60% 이상이 집중됐다. 앞선 관계자는 운영시간 조정으로 전반적인 고객 서비스의 질이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휴대전화 및 노트북 점검·수리는 평일 오후 7시까지, 토요일 오후 1시까지 받을 수 있다. 수리 엔지니어가 현장을 방문해 에어컨, 냉장고 등 생활가전을 점검하는 출장서비스는 토요일 오전 9시에서 오후 4시까지로 2시간 단축된다. 다만 계절적 특성을 고려해 평일 생활가전 출장서비스 시간대는 바뀌지 않았다.

 

서비스센터 운영시간 변경은 오는 6월부터 전면 시행된다. 서울(4), 경기(4), 대전·충청(2), 대구·경북(2), 부산·경남(2), 광주·전라(2) 16개 주요 서비스센터의 경우 다음달 4일부터 우선 적용된다. 센터별 자세한 운영시간 및 공지사항은 삼성전자서비스 홈페이지 또는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