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억’ 소리 나는 유튜버, 세무조사 받는다

신종·호황 고소득자 176명 국세청 레이더망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16:08]

‘억’ 소리 나는 유튜버, 세무조사 받는다

신종·호황 고소득자 176명 국세청 레이더망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10 [16:08]

월 1억 넘게 버는 유튜버, 세금 내나

성실납세자에 허탈감… 엄정 대응

 

15천만원. 국내 유명 유튜버 한 명이 그것도 한 달에 벌어들인 돈이다. 상위 1% 직장인 연봉을 한 달에 버는 셈. 20억 가까이 버는 이들은 과연 세금을 낼까.

 

국세청이 유튜버를 비롯한 고소득자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인다. 국세청은 10일 신종·호황 고소득사업자 176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2년간 국세청은 고소득사업자 1789명을 조사해 13678억원을 추징한 성과를 거뒀다.

 

구체적인 대상은 유튜버와 BJ(인터넷방송 진행자), 웹하드업체, 연예인, 프로 운동선수, ·의원, 금융·부동산 컨설팅업체, 전문직, 부동산 임대업자 등이다. 여기에 세무조사 이후 소득신고율이 급감한 사업자가 포함됐다.

 

 

단연 관심은 고소득 유튜버들의 납세 의무 이행 여부다. 다수의 유튜버들은 정식으로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고 소득을 신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상당수는 사업자 등록조차 하지 않아 세금이 걷히지 않는 실정이다.

 

국세청은 콕 집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1인 방송을 통해 고액의 광고수익을 얻었음에도 이를 신고하지 않은 유튜버와 MCN(인터넷 스타를 위한 기획사) 사업자, 웹하드업체, 웹작가, 파워블로거 등 15명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한 1인 방송 진행자는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고 해외업체로부터 외화로 받은 광고수입 전액을 신고하지 않았다.

 

이 밖에 임차인과 계약서를 이중으로 작성하고 실제 임대료와의 차액을 자녀 명의 계좌로 받아 소득을 축소 신고한 악덕 부동산 임대업자와, 페이닥서(월급제 의사) 명의로 다수의 치과병원을 운영하면서 할인을 미끼로 현금 결제를 유도해 소득을 신고하지 않은 얌체 치과의사 등이 국세청의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탈세는 대표적인 생활적폐라며 성실 납세자에게 허탈감을 주고 공정 경제 질서를 저해하는 탈세에 대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포탈 혐의 발견 시 검찰에 고발하고, 신종 탈루 유형은 5월 종합소득세 신고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백운만 경기지방중기청장, 경중연 서부지회 정기모임에서 특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