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작년 매출 5034억…창사 이래 첫 5천억선 돌파

영업이익 10.8% 증가한 276억원 기록…전문의약품‧일반의약품 강세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4/02 [11:11]

일동제약, 작년 매출 5034억…창사 이래 첫 5천억선 돌파

영업이익 10.8% 증가한 276억원 기록…전문의약품‧일반의약품 강세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4/02 [11:11]

영업이익 10.8% 증가한 276억원 기록…전문의약품‧일반의약품 강세

아로나민 매출 781억원, 역대 최대기록 경신…외형 및 수익성 증대 

 

일동제약은 지난 1일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2018년 확정실적을 발표했다. 

 

공개한 실적에 따르면 매출액은 전년대비 9.3% 성장한 5034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으며, 영업이익 역시 10.8% 증가한 276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별로는 회사 전체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문의약품(ETC) 사업에서 전년 보다 4.4% 늘어난 2843억원의 실적이 나타났으며, 일반의약품(OTC) 및 컨슈머헬스케어 사업을 아우르는 CHC부문에서는 실적이 전년대비 18.2% 증가한 1845억원을 기록했다. 

 

 

ETC부문의 경우 △제2형당뇨병치료제 온글라이자‧콤비글라이즈 △고지혈증치료제 리피스톱 △고혈압고지혈증치료복합제 텔로스톱 등 만성질환 품목이 매출 증대를 견인했으며, CHC부문에서는 간판브랜드 아로나민이 전년대비 5.4% 성장한 781억원의 매출로 역대 최대기록을 경신했다. 고함량비타민제 엑세라민 역시도 1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강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일동제약은 △기능성화장품 퍼스트랩 △종합건강기능식품 마이니 △프로바이오틱스 지큐랩 △상처습윤드레싱 메디터치 △미세먼지마스크 등의 컨슈머헬스케어 품목들이 약진하며 CHC부문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전년대비 13.2% 확대된 547억원이 투자됐는데, 이에 대해 일동제약은 “최근 3년 평균 연 매출액의 약 11%를 R&D 비용으로 투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R&D 투자를 늘리면서도 외형 및 수익성 확대를 이룬 점은 의미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가치 투자에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 강조했다.

 

한편, 일동제약은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두자릿수 성장률 달성을 올해 목표로 잡고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한 기업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기존 의약품 사업뿐 아니라 사업다각화 및 신규사업 발굴 등을 통해 수익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동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