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영종도에 휴대전화 AS센터 개소

영종국제도시 주민 및 인천공항 이용객 편의 기대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13:03]

삼성전자서비스, 영종도에 휴대전화 AS센터 개소

영종국제도시 주민 및 인천공항 이용객 편의 기대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3/18 [13:03]

업계 최초 영종도 휴대전화 AS센터

인천국제공항서 대중교통으로 15

 

오늘부터 삼성전자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해외를 드나들 때에도 수리 및 점검을 비롯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서비스는 18일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영종휴대폰센터를 개소하고 고객 서비스에 나섰다고 밝혔다. 영종도에 휴대전화 서비스센터가 생긴 것은 업계 최초로 공항철도 운서역 지근거리에 위치해 접근이 용이하다.

 

▲ 삼성전자서비스가 1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대중교통으로 약 15분 거리인 영종국제도시(공항철도 운서역)에 영종휴대폰센터를 개소하고 고객 서비스에 나섰다. (사진제공=삼성전자서비스)


영종휴대폰센터 신설로 인천국제공항 이용객은 물론 영종국제도시 주민들도 편리하게 휴대전화 수리·점검 등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해외에서 국내를 오가는 외국인들을 위해 영어 상담이 가능한 직원이 배치돼 한국어에 서투르더라도 문제없이 서비스가 가능하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과거에는 해외 출국 직전에 휴대폰이 고장나면 인천에 있는 서비스센터까지 가야 했다영종국제도시에 서비스센터가 신설되면서 출국 때 휴대전화 점검이 긴급히 필요한 고객은 물론 해외여행 중 침수나 파손됐을 때도 귀국 직후 바로 점검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영종휴대폰센터 개장으로 삼성전자서비스의 서비스센터는 업계 최다인 전국 178개로 늘어났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