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사] IBK저축은행, 장세홍 대표이사 취임

장세홍 대표이사 “전열을 가다듬어야할 중대한 기로에 서 있어”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4:40]

[인사] IBK저축은행, 장세홍 대표이사 취임

장세홍 대표이사 “전열을 가다듬어야할 중대한 기로에 서 있어”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3/15 [14:40]

부울경 지역에서 잔뼈 굵은 금융인

장세홍 대표이사 “전열을 가다듬어야할 중대한 기로에 서 있어” 

 

▲ 장세홍 신임 IBK저축은행 대표이사(사진제공=IBK저축은행) 

IBK저축은행에 장세홍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이번에 새로 취임한 장 대표이사는 1961년생으로 거창고와 동아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89년 기업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마산내서 지점장, 웅상공단 지점장, 녹산공단 지점장, 부산지점장을 거쳐 부산울산지역본부 본부장, 부산·울산·경남 그룹장(부행장)을 역임하는 등 부울경 지역에서 잔뼈가 굵은 금융인이며, 취임 이전 1년간 IBK저축은행 부사장으로 경영 전반을 경험한 바 있어 IBK금융그룹 내 유일한 부울경지역 자회사인 IBK저축은행의 수장으로서 적절한 인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IBK저축은행은 지난 14일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장세홍 IBK저축은행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으며, 부산 부전동에 위치한 본점 사옥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장 신임 대표이사는 취임사를 통해 “우리 IBK저축은행은 시공간의 제약, 온·오프라인의 경계가 허물어진 금융환경과 어려운 경제상황이 맞물린 위기상황에 있으며, 우리가 답습해왔던 모든 것들을 재점검하고 전열을 가다듬어야 할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IBK저축은행의 미래를 개척해 가기 위해 함께 가야할 방향으로서 ▲강하고 탄탄한 저축은행, ▲중소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 강화, ▲조직문화 제고, ▲직원업무역량, ▲사회적 공헌 실천 등 총 5가지를 제시했다.

 

장 대표는 끝으로 제갈량의 출사표에 나오는 鞠躬盡力(국궁진력) 死而後已(사이후이) 즉, 목숨을 다하도록 겸손하게 최선을 다한다는 문구를 인생의 좌우명으로 소개한 뒤, IBK저축은행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가기 위해 겸손한 마음으로 솔선수범하고 열정과 혁신의 핵심동력으로 전진하겠다는 출사의 각오를 밝히며 취임사를 마무리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K저축은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천안 독립기념관을 채운 ‘태극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