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논란’…KT새노조 “특혜 아니면 있을 수 없어”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논란에 첫 구속자 나와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5:56]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논란’…KT새노조 “특혜 아니면 있을 수 없어”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논란에 첫 구속자 나와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3/14 [15:56]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논란에 첫 구속자 나와

KT 전 임원 김 모씨 구속

KT새노조 “특혜채용 첫 구속자 발생은 이제 시작일 뿐”

 

KT의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사건과 관련해 KT 전 임원이었던 김 모씨가 구속된 가운데 KT새노조가 KT 채용비리 수사를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번에 구속된 김 모씨의 경우도 낙하산 인사였다는 점에서 KT내부의 낙하산 인사와 그 협력자에 대한 수사도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KT새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과 관련해 첫 구속자가 나왔다”며 “KT의 신입사원 공채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면접 3단계로 진행된다. 그런데 이상하게 김 의원의 딸은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이름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최종 합격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혜가 아니라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 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전 KT 전무 김모씨를 업무방해 협의로 구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지난 13일 열렸다.

 

검찰은 김씨가 지난 2012년 하반기 KT 공개채용 당시 김 의원의 딸을 채용하면서 절차를 어긴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검찰은 KT새노조가 주장하는 것처럼 김 의원 딸의 이름이 1차 전형인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KT새노조는 “김 의원의 딸 특혜채용의 첫 구속자 발생은 어디까지나 시작일 뿐”이라며 우리는 검찰의 엄정 수사의지에 신뢰를 보낸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김 의원에 대한 공개 소환 수사 요구, ▲KT의 뿌리깊은 정치 유착 발본색원, ▲KT 적폐의 필수공식인 사고치는 낙하산과 그 협력자에 대한 관련자 전원 수사 등을 촉구했다.

 

한편, 김 의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내 딸은 KT 비정규직도 아닌 파견직 근로자였다”며 의혹을 부인했지만 검찰은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도 특혜가 있었는지 들여다볼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서영이앤티, 몬델리즈와 손잡고 디저트 독점판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