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나경원 발언 논란 ‘일파만파’

민주당,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키로…“용납할 수 없다”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4:03]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나경원 발언 논란 ‘일파만파’

민주당,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키로…“용납할 수 없다”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9/03/12 [14:03]

민주당,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키로…“용납할 수 없다”

이해찬 대표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분노 생기고 답답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을 한 것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이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 직후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거세게 항의했고,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끝나고 더불어민주당은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나 원내대표를 강력 규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가 국회에서 오래 본회의장에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어 왔는데 오늘 같은 일은 없었다. 당대표 임에도 불구하고 앉아있을 수 없는 그런 발언을 들으면서 분노도 생기고 답답하기도 하고 그랬다”며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는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저런 의식과 저런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자신들이 정권을 뺏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저렇게 품위가 없고, 역사의식이 없고, 윤리의식이 없는 사람이, 자유한국당과 지지자들은 어떻게 끌고 갈 수 있겠나”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도 “한마디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민들이 촛불혁명을 통해 민주주의를 완성시키고 탄생시킨 우리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이야기 하는 것은 더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한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도를 넘은 것을 떠나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라며 발언을 취소하고 대국민사과를 할 것을 요구했다.

 

긴급의원총회 이후 민주당은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나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국회법 146조는 ‘의원은 본회의나 위원회에서 다른 사람을 모욕하거나 다른 사람의 사생활에 대한 발언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내용으로,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국가원수인 문재인 대통령을 모욕한 것이라 판단했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