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신임 CEO,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 내정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 신임 CEO 후보 최종 결정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4:26]

현대상선 신임 CEO,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 내정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 신임 CEO 후보 최종 결정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3/07 [14:26]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 신임 CEO 후보 최종 결정

현대상선 경영정상화 기대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가 현대상선을 이끌 선장으로 낙점됐다. 특히 업계에선 고객인 화주의 시각으로 현대상선의 현안들에 새롭게 접근함으로써 경영혁신 및 영업력 강화를 통해 현대상선의 경영정상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6일 경영진추천위원회 결의를 통해 현대상선 CEO 후보를 최종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는 지난 5일 4명의 후보자에 대한 면접을 실시하고 6일 결의를 거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를 최종 후보자로 추천했으며, 현대상선은 정기주주총회(3월 27일 예정)에 상정할 신임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이사회 앞 부의할 계획이다. 

 

이번 신임 CEO 선임 과정에서는 현대상선의 경영혁신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과 영업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역량,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으며, 인력채용 전문기관에서 경력과 능력을 평가해 추천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복수의 외부기관 평판조회 및 면접 등을 통해 최적의 CEO 선임을 위한 과정을 진행했다고 산업은행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은행 관계자는 “신임 CEO 후보자는 대형물류회사 CEO를 6년간 성공적으로 역임한 물류전문가로서 영업 협상력, 글로벌 경영역량, 조직관리 능력 등을 겸비했다고 평가 받고 있다”며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에 큰 역할을 할 적임자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