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균주탈취 관련 ITC 공식조사 받는다

메디톡스·엘러간이 재소한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3/04 [10:01]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탈취 관련 ITC 공식조사 받는다

메디톡스·엘러간이 재소한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3/04 [10:01]

메디톡스·엘러간이 재소한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

메디톡스 “ITC조사 통해 나보타 지적재산권 탈취 밝혀질 것”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메디톡스의 균주를 탈취해 개발한 것이라는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대웅제약 및 에볼루스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공식조사에 착수했다. 

 

메디톡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ITC가 대웅제약 및 에볼루스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공식조사에 착수했다며, 이번 조사는 메디톡스가 앨러간과 함께 ITC에 재소한 불공정 행위에 대한 것이라 4일 밝혔다. 

 

▲ 대웅제약 및 에볼루스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공식조사 내용이 담긴 ITC의 보도자료. (사진=ITC홈페이지)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ITC의 조사를 통해 대웅제약 나보타가 메디톡스의 지적재산권을 탈취해 개발됐음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바이오제약 분야의 지적재산권 탈취행위는 연구개발 분야에 대한 바이오제약 기업들의 투자의지를 꺾는 행위로 피해자의 법적보호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툴리눔 독소에 대한 오랜 연구과정을 통해 개발된 메디톡스의 지적재산권은 마땅히 보호돼야 한다”며 “대웅제약의 지적재산권 탈취 행위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추가조치를 계속 해나갈 것”이라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