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스터 5G’ KT 황창규 “한국이 글로벌 5G 주도” 선언

세 번째 MWC 연설, 5G 전도사 자처하며 과감한 행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26 [10:19]

‘미스터 5G’ KT 황창규 “한국이 글로벌 5G 주도” 선언

세 번째 MWC 연설, 5G 전도사 자처하며 과감한 행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2/26 [10:19]

‘5G와 지능형 플랫폼주제로 기조연설

“B2B서 혁신 두드러질 것지향점 강조

세계 최초 KT 규격 5G 스마트폰 선보여

스마트시티·팩토리 생태계 구체화 기대

 

미스터 5G’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9에서 황창규 KT 회장에 붙은 별명이다. 황창규 회장이 한국이 글로벌 5G를 주도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황창규 회장은 현지시각 25MWC 2019에서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는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5G가 인류에 공헌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실시간 소통을 가능케 함은 물론 생명을 구하고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등 깜짝 놀랄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역설했다.

 

▲ 황창규 KT 회장이 현지시각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이번 연설이 한국이 글로벌
5G를 주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황 회장은 지난달 2019 다보스포럼에서 “5G는 미국이나 중국이 아닌 한국이 주도하고 있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번에는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시작한다고 알렸다. 다음 달 말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를 비롯해 5G 단말이 출시와 동시에 상용화될 예정이다.

 

점차 현실로 나타날 5G 서비스의 실체는 재난 대응, 소통, 산업으로 요약된다.

 

황 회장의 기조연설 첫 머리는 5G 기술이 어떻게 생명을 구하는지를 보여주는 동영상이었다. 블록버스터 재난영화 예고편을 방불케 한 영상은 5G가 재난 상황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보여줬다. 재난이 발생하자 스카이십이 출동해 5G 네트워크를 복구하고, 5G 기반 AR글라스와 넥밴드를 착용한 구조대원들이 조난자를 구출하는 내용이다. 황 회장은 영상 속 모습이 곧 현실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차 스마트폰에서 4K·8K급 초고화질 영상 및 홀로그램 송·수신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보다 살아있는 실시간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1인 방송은 모바일 다중접속시대로 진화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게임은 놀라운 경험을 선사하게 된다.

 

황 회장은 특히 5G 혁신이 B2B 분야에서 두드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이 그 예다. 현대중공업은 KT의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초의 5G 조선소로 변모하고 있다. 여의도 면적 2902.4배에 달하는 700생산 현장을 5G 네트워크로 완벽히 제어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좌중에 공개했다.

 

▲ 황창규 KT 회장이 현지시각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9 기조연설에서 5G 기반 글래스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KT)

 

그는 “5G 네트워크로 제조업 패러다임에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울러 “KT는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량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5G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금껏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5G는 궁극적으로 사람을 위한 기술, 인류의 진보에 기여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현재 반도체가 한국 경제를 견인하고 있지만 몇 년 안에 5G 기반의 서비스, 솔루션, 콘텐츠는 한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를 움직이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맺었다.

 

한편 황 회장이 이동통신 분야 세계 최대 규모 행사인 MWC에 연사로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5년에는 ‘5G, 미래를 앞당기다를 주제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2017년에는 ‘5G 너머 새로운 세상을 주제로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공언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조양호 연임 반대’ 공적연금 압박 나선 시민사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