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기술수출상 수상

제20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서 기술수출 공로 인정받아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2/25 [11:03]

JW중외제약,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기술수출상 수상

제20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서 기술수출 공로 인정받아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2/25 [11:03]

제20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서 기술수출 공로 인정받아

가려움증과 염증 동시에 억제하는 히스타민 H4 타깃 경구제

국내기술 기반 First-in-Class 후보물질, 한국 제약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

 

JW중외제약이 제20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신약개발부문 ‘기술수출상’을 수상하고 혁신신약에 대한 기술수출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오는 28일 한국신약연구개발조합이 주최하는 제20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신약개발부문 ‘기술수출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수상기술로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이 선정됐다.

 

▲ JW중외제약 로고와 신약개발부문 ‘기술수출상’을 수상하게 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사진은 임상용 약품이다. (사진제공=JW중외제약)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은 JW중외제약이 개발한 혁신신약 후보물질로,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의 신호전달을 억제하는 이중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이 외에도 JW중외제약은 지난해 8월 메디칼 피부질환 분야 글로벌 리더인 레오파마와 JW1601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계약규모는 4억200만 달러로 한화기준 약 4500억원에 달했다.

 

이번에 JW중외제약이 기술수출상을 받게 된 것은 전임상 단계에 있는 신약후보물질이 막대한 규모의 상업적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점과 First-in-Class(혁신신약) 약물로서의 가치를 높게 평가받은데 따른 것이다. 

 

JW1601은 항염증 효과 위주인 경쟁 개발제품과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보유하고 있으며, 경구제로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환자의 복용 편의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로 평가받고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아토피 피부염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경구 치료제에 대한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난치성 질환”이라며 “국내 기술 기반의 혁신적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개발을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뿐만 아니라 한국 제약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20회를 맞는 대한민국신약개발상은 국내 전 산업분야에 걸쳐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제정된 가장 권위 있는 신약개발 관련 상이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국내 바이오헬스산업 발전과 신약 연구개발 의욕 고취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의 후원을 받아 1999년 4월 제정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