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중신용자 이자부담 낮춰 ‘가산금리 인하’

슬림K 신용대출, 중신용 고객 더 나은 한도 받을 수 있도록 한도체계 개선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2/21 [14:22]

케이뱅크, 중신용자 이자부담 낮춰 ‘가산금리 인하’

슬림K 신용대출, 중신용 고객 더 나은 한도 받을 수 있도록 한도체계 개선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2/21 [14:22]

슬림K 신용대출, 중신용 고객 더 나은 한도 받을 수 있도록 한도체계 개선

직장인K 일반신용, 마이너스통장 가산금리 각각 최대 0.25%p·0.35%p

 

케이뱅크가 중신용 대출고객 금리와 한도 혜택을 강화했다. 특히 중신용 고객일수록 가산금리 인하 폭이 크다는 점에서 중신용자의 이자부담을 낮췄다. 

 

케이뱅크는 중신용 대출고객의 혜택이 커지도록 대출한도 체계를 개선하고 가산금리를 인하했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중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슬림K 신용대출’의 한도 혜택을 확대했다. 대출 최대한도는 5000만원까지는 그대로 유지하되 신용평가 시 중신용 고객이 기존보다 더 큰 금액을 받을 수 있도록 한도산출 체계를 개선했다.

 

▲ 케이뱅크 로고.(사진자료/문화저널21DB)  

 

금리는 체크카드 이용(0.40%), 예·적금가입(0.40%), 원리금정상납부(02.0) 실적 충족시 1.00%의 우대금리를 받아 최저 연 4.46%(이하 2019.0.21 기준)이다.

 

케이뱅크는 앞서 14일부터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상품인 직장인K신용대출 및 마이너스통장의 가산금리를 인하해 금리 혜택도 강화했다.

 

원리금균등이나 만기일시상환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직장인K 신용대출’은 가산금리를 최대 0.25%p 낮췄다.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인하폭은 최대 0.35%P다.

 

변경된 가산금리는 ‘직장인K 신용대출’의 경우 기존 연 1.96~5.86%에서 1.96~5.61%로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은 연 2.16~6.16%에서 2.16~5.81%로 적용됐다. 중신용 고객일수록 가산금리 인하 폭이 크도록 조정했다.

 

이와 함께 재직기간 조건도 동일기업 6개월에서 3개월 이상으로 대출신청 가능 대상을 확대했다.

 

또한 급여 이체 조건의 0.50% 우대금리를 적용하면 ‘직장인K 신용대출’은 최저 연 3.32%, 마이너스통장 최저 연 3.52%로 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 ‘직장인K 신용대출’과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한도는 최대 1억5000만원까지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케이뱅크는 올해 들어 ATM 수수료 무료를 전 은행권으로 확대한데 이어, 중신용 고객일수록 대출상품의 금리와 한도 혜택이 커지도록 조정하는 등 고객혜택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격 경쟁력 뿐 아니라 ICT와 융합을 통한 편의성 혁신 등으로 고객 혜택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