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전자, 5G 상용장비로 MWC19 단독 생중계

지연 없이 HD급 영상 모바일 월드 라이브 시청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19 [16:27]

삼성전자, 5G 상용장비로 MWC19 단독 생중계

지연 없이 HD급 영상 모바일 월드 라이브 시청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2/19 [16:27]

ⓒMWC19 홈페이지 캡쳐

 

 

삼성전자가 다음주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19’(MWC19)에서 단독으로 5G 생방송을 맡는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상용 5G 기지국과 단말을 활용해 MWC19가 열리는 스페인 피라 그랑비아 전시장과 바르셀로나 시내 호텔 280여 곳에 모바일 월드 라이브를 생중계한다. 현장 중계는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MWC19 관람객을 비롯한 전 세계 시청자들은 기존 유선 광케이블을 대체해 삼성 5G 상용기지국과 단말로 전송한 HD급 고화질 영상을 지연 없이 모바일 월드 라이브 방송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생중계는 삼성전자와 MWC19 주관사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협력을 통해 성사됐다.

 

5G 기지국과 단말은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삼성전자가 상용화한 것으로 최대 1Gbps의 전송속도를 자랑한다. 영상 좌측 상단에는 삼성전자의 기술이 사용되었음을 알리는 브로드캐스트 오버 삼성 5G(Broadcast Over Samsung 5G)’ 로고가 표출될 예정이다.

 

서기용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은 세계 최대의 모바일 축제인 MWC19에서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을 활용해 미래 방송을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앞으로도 5G 통신의 특장점인 초고속, 초저지연 기술을 활용해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비롯해 다양한 가능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천안 독립기념관을 채운 ‘태극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