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세먼지 사냥 나선 KT ‘에어맵 코리아’ 선봬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미세먼지 가이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18 [12:27]

미세먼지 사냥 나선 KT ‘에어맵 코리아’ 선봬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미세먼지 가이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2/18 [12:27]

전국 2천여 측정망 구축, 생활 밀착 솔루션

빅데이터 분석으로 맞춤형 정책 수립 기대

 

KT가 추진한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가 국민들에게 맞춤형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솔루션으로 탄생했다.

 

KT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어플리케이션 에어맵 코리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동면 KT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KT 에어맵 코리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출시를 통해 내가 숨 쉬는 곳의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하고, 생활 속 미세먼지 저감 방법과 피해를 예방할 방안을 꾸준히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사옥에서 맞춤형 미세먼지 정보 제공 플랫폼 ‘에어맵 코리아’를 소개하고 있다.     ©성상영 기자

 

에어맵 코리아 앱은 나에게 가장 가까운’, ‘숨 쉬는 높이의 날씨와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사용자의 현재 위치뿐만 아니라 지역별로 미세먼지 수치를 비교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장소와 시간을 설정해놓으면 해당 지역의 미세먼지 예보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미세먼지 수치에 따라 빨래, 운동, 세차지수 등 데이터와 결함된 일상 활동 정보를 제공하는 생활 가이드도 함께 제공한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2년 동안 전국에 약 2천여 개의 측정소를 설치했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측정소 간 간격을 1내외로 촘촘하게 구축해 정확도를 높였다. KT는 데이터의 정밀성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대기환경학회와 협업하고 있다.

 

KT가 자사 미세먼지 측정소에서 관측,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가 연달아 발생했던 111일 서울 시내 미세먼지는 같은 시간대에도 지역별로 수치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미세먼지 변화가 심한 날에는 한 시간 동안에도 분 단위 수치가 87/까지 차이를 보였다. 생활권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정보를 받고 실시간 확산 경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아울러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인 날에도 야외활동을 하는 인구가 줄지 않는다는 사실도 이번에 드러났다. 시내 공원의 65세 이상 보행 인구는 물론 산간지역에서도 산행 인구에 변함이 없었다.

 

이를 바탕으로 KT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등산로, 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해 정보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 국민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기반 생활 가이드도 함께 제시하기로 했다. 특히 모바일 기기 활용에 미숙한 노령층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올레tv, 기가지니를 통한 영상·음성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KT는 전국 각지에 구축된 외부 측정소 외에도 500개의 측정소를 추가 구축하고, 이동형 관측센서 7천여 개를 투입해 빈틈없는 미세먼지 측정망을 구축키로 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조양호 연임 반대’ 공적연금 압박 나선 시민사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