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기술, 국제표준 될까

신기술 2건, ITU-T 회의서 국제표준화 과제 채택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1:18]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기술, 국제표준 될까

신기술 2건, ITU-T 회의서 국제표준화 과제 채택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2/07 [11:18]

양자암호 적용에 필수적인 기술

지난해 이어 총 4건 채택 성과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신기술 2건이 국제표준으로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회의에서 자사 양자암호통신 관련 기술 2건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고 7일 밝혔다.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기술은 ITU-T 내 수십여 개 국가의 논의를 거친 뒤 글로벌 표준이 된다.

 

이번 회의에서 채택된 신기술은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 활용을 위한 시스템양자키 분배를 위한 기존 암호화 체계 활용법두 가지다. 이들 기술 모두 통신망에 양자암호를 적용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

 

또한 지난 9SK텔레콤은 ITU-T에서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를 위한 보안 프레임워크양자 난수 발생기 보안구조기술의 최종 표준에 반영될 내용을 발표해 승인받았다.

 

이번에 국제표준화 과제 2건이 추가로 채택됨에 따라 SK텔레콤은 ITU-T에서만 총 4건의 양자암호 기술 관련 국제표준화 과제를 수행하게 됐다. 양자암호통신 국제표준화 과제를 4건 이상 수행하는 기업은 전 세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이 같은 성과는 그간 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기술 고도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다. 2016년 세종~대전 간 LTE 백홀에 양자암호통신을 적용한 데 이어 2017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양자난수생성기 칩을 개발했다. 지난해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업체 IDQ를 인수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 기술센터장은 양자암호통신 글로벌 표준화 과제를 가장 많이 수행한다는 것은 SK텔레콤의 기술력이 세계에서 인정 받은 것이라며 향후 글로벌 표준 개발과 생태계 확대에 앞장서 양자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