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이래 최대 실적’ 쌍용차 부활 신호탄

티볼리·렉스턴 막힘없는 질주, 영업손실 크게 개선돼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5:16]

‘창사 이래 최대 실적’ 쌍용차 부활 신호탄

티볼리·렉스턴 막힘없는 질주, 영업손실 크게 개선돼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31 [15:16]

쌍용차 2018년 실적 최대

올해 흑자 전환 기대감 커져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4분기 최고 매출 달성과 함께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연간 매출을 기록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31일 쌍용차가 발표한 지난해 및 4분기 실적에 따르면, 4분기 매출 1527, 연간 매출 37048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힘입어 4분기 영업손실은 35억원으로 전년동기 257억원 대비 크게 개선됐다. 연간 영업손실도 642억원을 기록하며 올해 흑자 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쌍용자동차가 티볼리(위)와 렉스턴 스포츠(아래)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창사 이래 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경영실적 개선을 이끈 동력은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에서 나왔다. 쌍용차의 지난해 전체 판매량은 143309대를 기록했는데, 티볼리는 43897, 렉스턴 스포츠는 42021대가 팔렸다. 연간 판매대수의 60% 가까이가 두 차량에서 나온 셈이다. 덕분에 내수 판매가 9년 연속 성장세를 나타내며, 쌍용차는 업계 3위로 올라섰다.

 

쌍용차는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가는 동시에 올해 신형 코란도 출시를 계기로 수익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지난해 티볼리와 렉스턴 브랜드의 선전으로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올해 렉스턴 스포츠 칸 및 코란도 출시로 SUV 라인업이 완전히 새로워지는 만큼 흑자 전환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