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호시절 끝난 반도체, 실적은 사상 최대

지난해 매출 243.8조, 영업이익 58.9조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0:06]

삼성전자 호시절 끝난 반도체, 실적은 사상 최대

지난해 매출 243.8조, 영업이익 58.9조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31 [10:06]

1~3분기에서 미끄러진 4분기 실적

메모리 수요 감소하며 반도체 둔화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 매출 2437700억원, 영업이익 589천억원을 달성하며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4분기 실적 악화로 60조원 달성에는 실패했다.

 

삼성전자가 31일 발표한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실적에 따르면,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 떨어졌다. 메모리 수요 감소와 스마트폰 시장 성장 둔화가 주 원인으로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18.2%로 하락했다.

 

 

반도체 사업의 4분기 매출은 187500억원, 영업이익은 777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1~3분기 20조원을 가볍게 넘겼던 매출의 감소가 뚜렷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시장의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메모리 수요가 감소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또 데이터센터와 스마트폰 관련 주요 고객사들의 재고 조정의 영향으로 메모리 수요가 크게 줄어든 데다 낸드 공급이 늘어난 점도 언급했다.

 

디스플레이 패널 사업 역시 OLED 패널 수익성 악화로 4분기 실적이 이전 분기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플렉시블 OLED의 견조한 수요가 이어졌지만 저온폴리실리콘을 소재로 한 LCD와의 경쟁이 심해지며 중·소형 디스플레이 제품의 실적이 둔화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TV의 초대형화, 고해상도화 추세로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이 늘어나 대형 디스플레이 제품 실적은 개선됐다.

 

IM부문(IT·모바일) 4분기 매출 역시 떨어졌다. 이 기간 매출은 233200억원, 영업이익은 15100억원에 그쳤다. 무선 사업은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판매량이 줄어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

 

올해 1분기 전망도 밝지 않다.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호황 국면이 끝나고 전반적인 수요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은 대형 TV에서 수요 증가가 예상되지만, 업계의 생산능력이 늘어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IM부문은 스마트폰 시장 포화로 전년 수준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S10 출시로 반격을 꾀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