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전자, 8K TV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반도체 공개

차세대 인터페이스 적용으로 전송속도 2배 향상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29 [10:05]

삼성전자, 8K TV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반도체 공개

차세대 인터페이스 적용으로 전송속도 2배 향상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29 [10:05]

DP 반도체 ‘S6CT93P’ 공개

슬림·무베젤 디자인에 강점

 

삼성전자가 8K 초고해상도 대형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USI-T(Unified Standard Interface for TV) 2.0 인트라 패널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디스플레이 구동 IC ‘S6CT93P’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TV 제조사들이 고속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S6CT93P를 사용하면 TV 내부 데이터 전송 회선을 줄일 수 있어 더욱 얇은 두께의 베젤리스(Bezel-less)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 글로벌 TV 회사들이 8K를 지원하는 65인치 이상 대형 디스플레이 패널을 채용한 초고해상도 제품을 속속 선보임에 따라 빠른 속도의 디스플레이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 삼성전자가 8K 초고해상도 대형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USI-T(Unified Standard Interface for TV) 2.0 인트라 패널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디스플레이 구동 IC ‘S6CT93P’를 29일 공개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가로 7680픽셀, 세로 4320픽셀(3300만 화소)8K 구현을 위해서는 가로 1920픽셀, 세로 1080픽셀(200만 화소)의 풀HD 대비 16배 증가한 고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디스플레이 패널의 각 화소에 전송해야 한다. 이번에 나온 디스플레이 반도체는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USI-T 2.0을 내장해 4Gbps의 빠른 속도로 이미지 신호를 보낼 수 있다. USI-T 2.0은 기존 1.0보다 전송속도가 2배 가량 향상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패널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S6CT93P에 스마트 이퀄라이저 기능을 적용했다. 지금까지의 디스플레이 패널 개발자들은 이미지 데이터가 티콘(TCON)에서 디스플레이 구동 IC로 고속 이동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왜곡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퀄라이저 회로를 직접 점검하며 최상의 조건을 찾아야 했다. 스마트 이퀄라이저는 티콘을 조절하면 각 IC가 알아서 최적의 화질을 만들 수 있도록 제어한다.

 

허국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4K를 넘어 8K 해상도의 대형 TV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4Gbps의 고속 신호 전송이 효율적이라며 “USI-T 2.0의 신규 고속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S6CT93P를 통해 8K TV 시청자들의 사용자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천안 독립기념관을 채운 ‘태극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