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휴온스, 지놈앤컴퍼니와 협약…차세대 성장동력 확보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 활용한 진단‧치료 솔루션 개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28 [15:08]

휴온스, 지놈앤컴퍼니와 협약…차세대 성장동력 확보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 활용한 진단‧치료 솔루션 개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28 [15:08]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 활용한 진단‧치료 솔루션 개발

휴온스 제품과 마이크로바이옴 DB 접목…신 사업모델 만든다

 

휴온스는 미래 바이오 분야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전문기업 지놈앤컴퍼니와 협약을 맺고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연구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휴온스는 지난 25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대표와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양사간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진단 및 치료 솔루션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 25일 휴온스 판교 본사에서 열린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 협약식에서 휴온스 엄기안 대표(왼쪽)와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휴온스)

 

이번 협약의 주요내용은 전문의약품‧건강기능식품‧의료기기 등과 같은 휴온스의 다양한 제품과 지놈앤컴퍼니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접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개인 맞춤형 제품 및 진단‧치료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다. 

 

양사는 환자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와 임상시험에서 확보한 데이터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예측 모델을 구축하면, 향후에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석만으로도 환자의 임상 상태 예측이 가능해 새로운 치료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이달 내에 TFT를 함께 구성하는데 의견을 모으고, 빠른 시일 내에 장내 미생물 연구 및 제품개발에 착수해 시장선점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의 미래 가치를 제고할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마이크로바이옴 및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선도 기업인 지놈앤컴퍼니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혁신 치료제와 솔루션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는 단독연구로도 가치가 높지만, 기존의 의약품‧의료기기‧건강기능식품 등과 연계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며 “휴온스가 쌓아온 제약 기술력과 노하우에 지놈앤컴퍼니의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이 더해진다면 새로운 연구 분야 개척이 가능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휴온스는 한국식품연구원에서 장내 미생물 변화에 대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를 통해 도출된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용 프로바이오틱스 균주인 ‘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 YT-1’을 도입해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6월 국내에서 균주 및 용도 특허를 취득하고 현재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승인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휴온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