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 출시

상품성 개선돼 3년 만에 돌아온 ‘아이오닉’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17 [14:11]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 출시

상품성 개선돼 3년 만에 돌아온 ‘아이오닉’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17 [14:11]

더 뉴 아이오닉 17일 판매 시작

디자인 바뀌고 편의사양 강화돼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에 눈길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자동차 아이오닉이 옷을 갈아입고 속을 채워 3년 만에 귀환했다.

 

현대차는 17일 아이오닉의 상품선 개선 모델 더 뉴 아이오닉하이브리드·플러그인을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더 뉴 아이오닉에 동급 최초로 10.25인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과 차로 유지 보조(LF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 현대자동차가 17일 아이오닉의 상품선 개선 모델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을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더 뉴 아이오닉의 돋보이는 점은 기본 트림의 편의사양 강화다. 고객이 별도의 옵션을 추가하거나 트림을 올리지 않아도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와 같은 폰 커넥티비티를 사용할 수 있도록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를 기본 적용했다. 또 상위 트림에서만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었던 전방 충돌 경고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이 전 트림에 기본사양으로 들어갔다.

 

여기에 옵션을 추가하면 10.25인치 내비게이션으로 바꿀 수 있다. 지도, 공조, 음악, 날씨는 물론 스포츠 뉴스까지 상시 표시하는 분할 화면이 가능하다. 또 재생 중인 음악의 정보를 보여주는 사운드하운드와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KAKAO i’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을 탑재했다.

 

디자인에도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헤드램프와 리어 콤비램프에 LED를 적용하고, 전면에는 메쉬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을 달았다. 휠은 역동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더했다. 실내는 인조가죽 시트와 인조가죽을 적용한 클러스터 하우징으로 마감했다. 전 트림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마이크로 에어 필터와 공기청정모드 미세먼지가 많은 도로 환경에서도 쾌적한 실내 공기를 지켜준다.

 

한편 더 뉴 아이오닉에는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가 추가돼 눈길을 끌고 있다. 주행모드를 에코로 둔 상태에서 내비게이션 예상 경로 상 그린존이 파악되면 미리 배터리 전력을 확보한다. 그리고 차가 그린존에 진입하면 표시등 점등과 함께 엔진 시동 시점을 지연시켜 모터 주행을 확대, 대기 환경 개선에 좋은 영향을 준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시민단체, 최종구 금융위원장 직무유기로 고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