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 현대 ‘벨로스터 N TCR’ 공개

북미 시장에 ‘고성능 N’ 기술력 선보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0:16]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 현대 ‘벨로스터 N TCR’ 공개

북미 시장에 ‘고성능 N’ 기술력 선보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15 [10:16]

디트로이트 모터쇼 14일 개막

벨로스터엘란트라N 등 공개

북미 모터스포츠 입지 넓힌다

 

현대자동차가 벨로스터 N 기반의 고성능 경주용 자동차 벨로스터 N TCR’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현지시각 14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2019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벨로스터 N TCR을 비롯해 양산차급 엘란트라 GT N 라인(국내명 : i30 N 라인)을 공개하며 북미 시장을 겨냥했다.

 

▲ 현대차는 현지시각 14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벨로스터 N TCR(위)을 비롯해 양산차급 엘란트라 GT N 라인(국내명 : i30 N 라인, 아래)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북미 시장을 아우르는 대표적인 국제 모터쇼다
. 현대차는 1998년 처음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해 이후 미국 시장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한 바 있다. 또 벨로스터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시장을 겨냥한 중요한 발표를 이어왔다.

 

딘 에반스 현대차 미국법인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현대차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벨토스터 N TCR이 현대자동차의 북미지역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입지를 확장시켜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팀이 2019년 미쉐린 파일럿 챌린지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팀은 지난 2018년 피렐리 월드 챌린지(Pirelli World Challenge)에서 i30 N TCR 차량으로 출전해 팀과 제조사 부문에서 현대차에 우승을 안겨줬다. 브라이언 헤르타는 벨로스터 N TCR 차량으로 레이스 트랙에서 경주할 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10아울러 현대차는 엘란트라 GT N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엘란트라 GT N 라인은 기본 차량에서 고성능N의 주행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한 N 라인 트림이 첫 적용된 차량이다. 마이크 오브라이언 현대차 미국법인 상품기획담당은 엘란트라 GT N 라인은 엘란트라 GT 차량에 고성능N 모델인 i30N의 디자인·성능 요소를 반영한 차량이라며 다양한 차종으로 N 라인 트림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수소 및 수소전기차 연구·개발, 설비 확대에 2030년까지 76천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과 함께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강조하며 비전을 내놨다.

 

한편 현대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오는 3일 예정된 미국 최대 스포츠 축제 슈퍼볼경기 중간 광고 송출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백운만 경기지방중기청장, 경중연 서부지회 정기모임에서 특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