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연제약, 2019년 ‘BEST till 2023’ 비전 선포

“2023년까지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방향성 제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09:27]

이연제약, 2019년 ‘BEST till 2023’ 비전 선포

“2023년까지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방향성 제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07 [09:27]

“2023년까지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방향성 제시

충주공장 중심으로 케미칼 및 바이오 R&D 본격화 추진

 

이연제약은 지난 4일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에서 전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5년을 준비하는 ‘BEST till 2023’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이연제약은 창립 이념인 ‘생명의 이치를 연구하는 제약기업’을 미션으로 설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비전 BEST till 2023을 발표했다.  BEST till 2023은 충주 공장을 중심으로 기존 케미칼 R&D와 바이오 R&D의 결실이 본격화되는 2023년을 준비하며 최고의 제약 기업이 되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 이연제약 임직원 400여명이 지난 4일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에서 진행된 ‘BEST till 2023’ 비전 선포식에서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이연제약) 

 

구체적으로는 △바이오&케미칼 분야 전문가로서의 위상 정립 △환자의 건강을 위해 기여하겠다는 근본적인 책임과 사명 △임직원·가족들의 안정과 행복·고객만족·주주가치 극대화를 통해 신뢰·존경받는 기업 구축 등의 방향성이 담겼다. 

 

이연제약 유용환 대표는 “이연제약은 지난 60여년간 다져온 원료·제네릭·오리지날 의약품 등 케미칼 의약품에 대한 탁월한 연구·생산·영업 역량을 갖고 있다”며 “최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전략적 오픈이노베이션 및 R&D를 통해 최종적으로는 글로벌 바이오&케미칼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구체적 지향점을 정립해 비전을 선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BEST till 2023은 전 임직원의 의견을 수렴해 수립됐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전 직원의 소망과 열정이 담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전략을 구체화해 추진하고, 2023년까지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연제약은 이날 정순옥 회장의 신년사를 시작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