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전자 ‘엑시노스 오토 V9’ 아우디에 탑재된다

차량용 프로세서 첫 선, 인포테인먼트 두뇌 역할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11:00]

삼성전자 ‘엑시노스 오토 V9’ 아우디에 탑재된다

차량용 프로세서 첫 선, 인포테인먼트 두뇌 역할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1/03 [11:00]

엑시노스 오토 V9’ 아우디에 공급

2.1GHz 옥타코어, 계기판·HUD 제어

오작동 방지 위한 에이실-B’ 충족

 

삼성전자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 아우디에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위한 차량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 V9’을 공급한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엑시노스 오토 V9은 지난 10월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인 엑시노스 오토를 공개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용 고성능·저전력 프로세서다.

 

▲ 삼성전자가 차량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9’를 아우디에 공급한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행 정보나 차량 상태 등의 정보(인포메이션) 요소와 멀티미디어 재생과 같은 오락(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첨단 장비로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엑시노트 오토 V9은 최대 2.1GHz의 속도로 동작하는 8개의 중앙처리장치(옥타코어)가 디스플레이 6개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카메라는 12대까지 가능하다. 또한 3개의 그래픽 처리장치(GPU)가 디지털 계기판과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 HUD(Head Up Display)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독립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 Neural Processing Unit)를 탑재해 운전자의 음성과 얼굴, 그리고 동작 인식 등 다양한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해 운전 상황에 맞는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차량용 시스템의 안전기준인 에이실(ASIL, Automotive Safety Integrity Level)-B’를 지원하는 영역을 별도로 갖추고 있어 차량 운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시스템 오작동을 방지해 안정성을 대폭 강화했다. 에이실은 사고의 발생 가능성과 심각도, 운전자의 제어 가능성을 바탕으로 A·B·C·D 4개의 레벨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프리미엄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B레벨을 요구한다.

 

한규한 삼성전자 DS부문 상무는 삼성전자는 안전하고 쾌적한 운전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차량용 반도체를 개발하고 있다뛰어난 성능과 업계에서 요구하는 까다로운 안정성 기준을 동시에 갖춘 엑시노스 오토 V9’를 필두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아우디 설계·플랫폼 개발 책임자 알폰스 팔러(Alfons Pfaller)아우디는 가장 흥미진진하면서도 가장 안전한 미래 자동차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삼성전자는 지난 수년간 우리의 중요한 기술 파트너였으며,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 엑시노스 오토 V9'을 탑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용 ‘V시리즈’,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A시리즈’, 텔레매틱스 시스템용 ‘T시리즈등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특화된 기능의 차량용 프로세서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