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유럽 점유율 35% 달성

작년 3분기 유럽서 시장 확대 성공…처방 누적 통해 경쟁력 확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10:14]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유럽 점유율 35% 달성

작년 3분기 유럽서 시장 확대 성공…처방 누적 통해 경쟁력 확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03 [10:14]

작년 3분기 유럽서 시장 확대 성공…처방 누적 통해 경쟁력 확대

‘허쥬마’ 출시 3개월 만에 유럽서 6% 점유율 달성

“유럽 성공 발판 삼아 미국서도 트룩시마·허쥬마 안착시킬 것”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리툭시맙)가 유럽에서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며 유럽에서 35%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3일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의 자료를 기반으로 트룩시마가 작년 3분기  유럽에서 35%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영국 66%, 프랑스 42%, 이탈리아 31% 등 유럽 리툭시맙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주요 5개국에서 36%의 점유율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유럽 판매 7년 차에 접어든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인플릭시맙)가 출시 2년 차에 11%의 유럽시장 점유율을 달성한 것과 비교할 때 ‘트룩시마’의 처방 확대 속도는 3~4배 가량 더 빠르다는 설명이다. 

 

트룩시마의 시장 확대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미국 론칭을 앞두고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 왼쪽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리툭시맙) 제품. 오른쪽은 ‘허쥬마’(성분명:트라스투주맙) 제품이다. (사진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현재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는 트룩시마의 유럽 내 실제 처방 데이터(RWD)가 지속적으로 쌓이는 만큼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된 처방 근거 데이터 및 미국 행정부의 바이오시밀러 우호 정책, 가격 경쟁력의 강점 등을 앞세워 미국 의사들의 처방 확대를 이끌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국내 의약품 가운데 최초로 연간 누적 처방액 1조원을 돌파한 ‘램시마’는 작년 3분기 유럽에서 55%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에 허가가 접수된 램시마 피하주사제형(SC)이 본격적으로 출시될 경우 기존 램시마 정맥주사제형(IV)과의 판매 시너지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작년 2분기 유럽에 런칭된 ‘허쥬마’(성분명:트라스투주맙) 역시도 네덜란드 36%, 오스트리아 22%, 독일 7% 등 출시 3개월 만에 유럽에서 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 바이오시밀러 3개 제품 모두 의료 선진국인 유럽에서 가치를 인정받으며 꾸준히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유럽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론칭을 앞두고 있는 미국에서도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