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저축은행 불신, 기대로 바꿀 것”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의 디지털뱅킹시스템 구축할 것”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1/02 [15:24]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저축은행 불신, 기대로 바꿀 것”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의 디지털뱅킹시스템 구축할 것”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1/02 [15:24]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및 서민금융 확대했지만 차가운 시선 여전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의 디지털뱅킹시스템 구축할 것”

 

▲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해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이 저축은행에 대한 국민들의 의문과 우려가 점차 확신과 기대로 바뀔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신년사를 밝혔다.

 

2일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한 해 회원사의 경쟁력과 이미지 제고를 위해 IT시스템을 개편하고 일반-IT간 협업을 강화했으며, 경영분석 서비스를 확대했다”며 “퇴직연금 상품 편입을 통해 회원사의 성장사다리를 견고히 했을 뿐만 아니라, 온라인 햇살론으로 서민금융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저축은행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 차가운 것에 대해 이 회장은 “서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회원사의 중금리 대출 확대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 왔지만 여전히 저축은행에 대한 시선엔 고금리 대부업체나 다름없는 곳 아닌가 하는 의구심과 언제 영업정지 될지 모르는 곳이라는 우려가 배어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투명한 정보 제공으로 국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저축은행에 대한 국민들의 의문과 우려가 점차 확신과 기대로 바뀔 수 있도록 전 임직원 여러분의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아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채널 경쟁력 강화를 통한 전략적 제휴 확대로 금융의 경계를 넘어서고 인터넷 전문은행 수준의 디지털뱅킹시스템을 구축해 회원사의 한계를 극복해 나갈 것이란 포부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 회장은 가동근석(柯銅根石·가지가 청동 같고 뿌리는 돌 같다)이라는 고사성어를 통해 “저축은행중앙회가 회원사에게 청동 같은 가지가 되고 돌 같은 뿌리가 되어 저희 업계를 견고히 떠받쳐 고객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저축은행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서영이앤티, 몬델리즈와 손잡고 디저트 독점판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