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GB금융지주 이사회 ‘9개월간 공석’ 대구은행장 선임 나서

최고경영자승계절차 개시 및 은행장 자격요건 결의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2/27 [14:29]

DGB금융지주 이사회 ‘9개월간 공석’ 대구은행장 선임 나서

최고경영자승계절차 개시 및 은행장 자격요건 결의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2/27 [14:29]

최고경영자승계절차 개시 및 은행장 자격요건 결의

도덕성·윤리성 바탕 최고경영자승계절차 개시 결정 및 은행장 선임절차 착수

 

9개월여 공석이었던 DGB대구은행의 은행장이 이번에 선임될지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그간 공석이었던 DGB대구은행장 선임에 본격 돌입했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지난 26일 열린 자회사 최고 경영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자추위)에서 DGB대구은행 은행장 선임을 위한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 개시결정을 확정하고, 은행장의 기본자격요건 결의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지난 26일 열린 자회사 최고 경영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자추위)에서 DGB대구은행 은행장 선임을 위한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 개시결정을 확정하고, 은행장의 기본자격요건 결의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DGB대구은행)


은행장 후보대상은 최근 3년 이내 퇴임(DGB금융그룹 은행 출신) 임원 또는 지주 및 은행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 DGB대구은해장 자격요건은 기존 금융권 임원경력을 5년에서 3년으로 완화했으며, P&L 및 경영관리 임원경험, 비은행계열사 임원경험을 기본적인 자격요건으로 설정했다.

 

자추위에서 은행장 자격요건 설정과 함께 DGB대구은행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 개시결정을 함에 따라 40일 이내 은행장 선임이 이뤄져야 한다. 이로써 지난 9개월여 공석이됐던 DGB대구은행 은행장 선임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해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고객 및 지역민 여러분들게 다시 한 번 은행장 지연에 따른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며 “자추위를 통해 은행장 선임을 통한 본격 절차가 시작된바, 도덕성과 윤리성을 기본으로 다양한 능력검증을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DGB대구은행의 새로운 은행장 선임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해 DGB종합금융그룹의 위상을 재정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