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미약품 가족모임 한미부인회, 10회째 자선바자회 열어

의류·생활용품·도서 등 합리적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 기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12/24 [09:52]

한미약품 가족모임 한미부인회, 10회째 자선바자회 열어

의류·생활용품·도서 등 합리적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 기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12/24 [09:52]

의류·생활용품·도서 등 합리적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 기부

성남 안나의집, 원각사 무료급식소, 세계시민포럼 등에 지원

 

한미약품은 임원 가족 모임인 한미부인회가 연말연시를 맞아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자선바자회를 열고 사랑나눔을 실천했다고 24일 밝혔다.

 

한미부인회가 자발적으로 진행해 온 연말 자선바자회는 올해 10회째를 맞았으며, 지난 10년간 조성한 모금액만 4억여원에 달한다. 모금액은 소외이웃을 돕는데 사용된다. 

 

올해 자선바자회 행사는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2층 파크홀에서 진행됐으며, 의류와 생활용품·도서 등 총 1천여점의 물품이 합리적 가격에 판매돼 임직원들이 적극 참여했다는 후문이다. 한미부인회에서는 바자회에 참여한 이들을 위해 떡과 김밥, 음료 등 다양한 다과를 준비하기도 했다. 

 

▲ 한미부인회 관계자들이 10회째 진행된 한미부인회 자선바자회를 성황리에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미약품)   

 

이날 모인 자선바자회 수익금은 전액 사회공헌기금으로 기부돼 성남 안나의 집과 원각사 무료급식소, 사단법인 세계시민포럼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한미부인회는 작년부터 세계시민포럼 후원을 통해 다문화가정의 모국 방문 경비를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잇다. 

 

이날 자선바자회에 참여한 한미약품 임상팀 김은혜 PL은 “부모님 선물용 의류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했다”며 “바쁜 일상 속에서 잠시 짬을 내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고 이웃사랑도 실천할 수 있었던 일석이조의 의미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한미부인회 관계자는 “매년 연말연시를 맞아 임직원 모두가 함께 따뜻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자선바자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임직원과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