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가족친화우수기업 대통령 표창 수상

출산·양육제도 강화, 선택근무제 운영 높이 평가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18 [17:01]

SK텔레콤, 가족친화우수기업 대통령 표창 수상

출산·양육제도 강화, 선택근무제 운영 높이 평가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2/18 [17:01]

가족친화우수기업대통령표창

임직원 일·가정 양립 적극 지원

 

SK텔레콤이 대기업 중 유일하게 여성가족부로부터 2018년도 가족친화 우수기업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SK텔레콤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여성가족부 주관으로 열린 ‘2018년 가족친화 인증 및 정부포상 수여식을 통해 가족친화기업 우수 공로를 인정받았다. 여가부는 2008년부터 자녀 출산, 양육 지원 등 가족친화적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인증하고 있다. 이번 수여식에는 우수기업 및 기관 19곳이 대통령·국무총리·장관 표창을 받았다.

 

 

올해에는 4개 기업·기관이 대통령 표창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SK텔레콤은 대기업부문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중소·중견기업부문에서는 ()우리홈쇼핑과 ()비상교육이, 공공기관부문에서는 신용보증기금이 각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SK텔레콤은 임직원이 가정생활과 일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자녀 출산 및 양육 제도를 강화하고, 자율적 선택근무제를 운영하는 등 가족친화적 기업문화 조성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임신 전 기간에 걸친 노동시간 단축과 초등학교 입학 자녀 돌봄 휴직제도 신설, 배우자 출산휴가 및 출산 축하금 확대를 비롯한 각종 지원을 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임신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에만 사용할 수 있었던 임신기 단축 근무를 모든 임신 기간으로 확대했다. 또 출퇴근이 쉽지 않은 임신 후기에는 주2회 재택근무를 도입했다.

 

휴직제도 역시 크게 확대했다는 평가다. 육아휴직을 최대 2년으로 늘리고, 이와 별개로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 시기에 직원들이 성별에 상관없이 최장 90일간 무급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배우자 출산휴가도 기존 5일에서 10일로 확대했다.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앞으로도 가족친화적 기업문화를 조성해 행복한 일터를 만들어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