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리은행 ‘2018 한국 최우수은행’ 수상…3년 연속 ‘쾌거’

탁월한 경영성과, 지주사 전환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등 새로운 도전 높이 평가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2/03 [17:26]

우리은행 ‘2018 한국 최우수은행’ 수상…3년 연속 ‘쾌거’

탁월한 경영성과, 지주사 전환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등 새로운 도전 높이 평가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2/03 [17:26]

탁월한 경영성과, 지주사 전환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등 새로운 도전 높이 평가

2016년,2017년 이어 3년 연속 수상

 

지주사 설립을 앞두고 있는 우리은행이 한국 최우수은행에 선정됐다. 지난 2016년과 2017년 선정에 이은 3년 연속 최우수 은행 부문 수상이다. 특히 우리은행에 한국 최우수 은행을 선정한 The Banker誌는 1926년 창간한 영국 Financial Times사의 글로벌 금융전문지로 국제 금융시장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세계 1,000대 은행 순위를 매년 발표하는 은행 분야 최고 권위의 매체다. 

 

우리은행이 지난 11월 30일 세계적으로 저명한 금융전문지 The Banker가 주최하는 ‘더 뱅커 어워드 2018’에서 한국 최우수은행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The Banker誌는 올해 전세계 120여 국가 1,000여개 은행들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여 각 국가 및 지역별로 1개의 최우수 은행을 선정하였는데 한국에서는 우리은행을 최우수은행으로 선정했다.

 

우리은행 수상 배경으로는 △탁월한 경영성과 △수익기반 확대를 위한 지주사 전환  △글로벌 및 자산관리 부문의 수익 확대를 통한 수익창출 능력의 향상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전략 강화 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3년 연속 한국 최우수은행, 아시아 최우수은행 수상은 고객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더 큰 금융’을 통해 고객, 지역사회, 국가경제의 동반성장에 기여하는 책임 있는 기업으로서 대한민국 금융의 위상을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