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범죄자들의 심신장애, 법관 아닌 전문감정인이 판단해야

박범계 의원, 심신장애 인정시 전문감정인 감정 의무화 법안 발의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8/12/02 [12:03]

범죄자들의 심신장애, 법관 아닌 전문감정인이 판단해야

박범계 의원, 심신장애 인정시 전문감정인 감정 의무화 법안 발의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8/12/02 [12:03]

박범계 의원, 심신장애 인정시 전문감정인 감정 의무화 법안 발의

“공정하고 엄정한 기준 적용해 국민 신뢰·공감도 높이길”

 

지난달 29일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이름을 딴 ‘김성수 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범죄자들의 심신장애 여부에 대한 판단을 전문감정인이 감정을 통해 판단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관이 심신장애를 인정하기 위해서는, 전문감정인의 감정을 거쳐야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현재 심신장애 여부에 대한 판단은 정신의학 지식을 필요로 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법관이 결정해야할 법률문제로 남아있는데 따른 것이다. 

 

현행법상 법관은 전문가의 감정을 거치지 않아도 범죄자 행위의 전후사정이나 목격자의 증언 등을 참작해 심신장애 적용 여부를 독자적으로 판단·결정할 수 있다.

 

앞서 김성수법이 통과되며 심신미약 감형 의무조항을 판사가 재량에 따라 감형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임의조항으로 변경함으로써, 일부 범죄자들이 심신미약을 감형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하지만 여전히 심신장애를 전문가가 아닌 법관이 판단하게 되면서 보다 객관적이면서 논란의 여지없는 명확한 기준이 적용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이 발의한 형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법관이 심신장애를 인정하고자 할 때, 의무적으로 전문가의 감정을 명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심신장애를 규정하고 있는 형법 제10조에 ‘법원은 심신장애를 인정하기 위하여 감정인의 감정을 명’하여야 하는 의무조항이 추가돼 법원이 심신장애를 인정해 심신장애자를 벌하지 않거나 심신미약자의 형량을 감량코자 할 때, 심신장애 여부의 판단에 보다 객관적이고 엄격한 기준을 적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의원은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강남역 살인사건, 2020년 조두순 만기출소 등을 계기로 우리 사회 전반에 심신장애에 대한 엄격한 판단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관이 심신장애를 인정하고자 할 때 감정인의 전문적이고 객관적인 판단근거를 기반으로 심신장애 여부를 판단·결정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다 공정하고 엄정한 기준을 적용함으로써, 법원의 심신장애 인정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와 공감대를 높이는 계기가 바란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