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연제약, 3분기 누적 매출액 931억원…‘R&D 투자확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3.5%, 영업이익 48.2% 감소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1/29 [18:38]

이연제약, 3분기 누적 매출액 931억원…‘R&D 투자확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3.5%, 영업이익 48.2% 감소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1/29 [18:38]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3.5%, 영업이익 48.2% 감소

연구개발확대 및 전문인력 확충에 따른 투자비용 증가

 

이연제약이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연제약의 이번 3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와 대비하여 매출액은 3.5%, 영업이익 48.2% 감소했다.  

 

이연제약은 연결 기준으로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 931억원, 영업이익 73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우선 이연제약의 영업이익 감소는 올해 전략적으로 진행되고 R&D와 관련해 연구개발확대, 전문인력 확충에 따른 투자비용 증가가 주 요인으로 보인다.

 

이연제약은 실제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R&D에 대한 투자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 (주)지앤피바이오사이언스와 차세대 유전자 치료제 공동 개발 및 전세계 사용화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으며, 8월에는 (주)뉴라클사이언스와 항체치료제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10월에도 AAV기반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인 (주)뉴라클제니틱스에 100억을 투자함으로써 2대 주주로 올라서기도 했다.

 

여기에 R&D 파이프라인 생산과 공급을 위한 충주공장 건설 역시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10월 오픈하우스에서 공장 준공 현장을 실시간으로 공개하는 등 국내 유일의 플라스미드 DNA기반 사용화공장인 충주공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연제약 관계자는 “3분기 실적의 감소는 R&D연구개발비 투자로 인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현재 케미컬 사업군의 매출 성장과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나아가 미래 글로벌 바이오 시장 중심으로의 도약을 위하여 지속적인 R&D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연제약이 투자수익 실현을 위해 진행한 바이로메드 지분 매각 차익은 2018년도 IFRS 회계기준 1109호에 따라 손익으로 반영되지 않았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