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美 고급주택가 이름 따온 현대차 ‘팰리세이드’ 공개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 LA오토쇼서 베일 벗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29 [17:56]

美 고급주택가 이름 따온 현대차 ‘팰리세이드’ 공개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 LA오토쇼서 베일 벗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1/29 [17:56]

현대차 팰리세이드’ LA오토쇼서 공개

소형에서 대형까지 SUV 라인업 강화

가족이 함께 타는 SUV” 편안함 담아

2.2 디젤·3.8 가솔린 12월 국내 출시

 

현대자동차가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를 최초로 공개했다. 소형 SUV ‘코나부터 투싼(준중형), 싼타페(중형)에 이어 대형 SUV까지 나오면서 현대차의 SUV 라인업이 완성됐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앞세워 글로벌 대형 SUV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현지시각 2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개막한 ‘LA오토쇼에 팰리세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팰리세이드는 미국의 고급 주택단지 퍼시픽 팰리세이즈((Pacific Palisades)’에서 이름을 따왔다. 온 가족이 집처럼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차라는 의도를 담고 있다.

 

▲ 현대자동차가 현지시각 28일 미국 LA에서 개막한 LA오토쇼에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를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8인승으로 섀시부터 내·외장 디자인, 각종 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사용자의 거주성직관적인 사용 경험에 초점을 맞췄다. 운전석과 2·3열 모두 개인 공간을 갖고 싶어하는 현대인의 욕구를 충족하고, 가족의 공간으로 느낄 수 있도록 감성을 고려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는 팰리세이드는 높은 실용성과 편의성을 바탕으로 궁극적인 패밀리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LA오토쇼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팰리세이드를 타고 편안하게 이동하는 영상이 깜짝 공개되기도 했다. 언베일링 행사를 통해 참석자들에게 팰리세이드의 승차감과 공간성, 외장, 실내 디자인을 보여줬다.

 

외장을 살펴보면, 팰리세이드의 전면부는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로 강건하고 대담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분리형 헤드램프 및 수직으로 연결된 주간주행등(DRL)으로 이를 강조했다. 근육질의 카리스마를 표현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굵직한 볼륨을 강조한 휠아치로 표현된 측면부가 눈에 띈다.

 

실내는 공간 최적화 설계가 이루어졌다. 동급 최대 수준의 2·3열 공간과 우수한 화물 적재 능력을 확보했으며, 승하차가 용이하도록 고려했다.

 

각종 첨단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된 점도 특징이다. 운전자가 어떠한 도로든지 달릴 수 있도록 지형 맞춤형 험로 주행 모드를 적용했다. 또 천장을 통해 실내 공기를 확산시켜 1~3열 모두 공기를 고르게 순환시킬 수 있도록 확산형 천장 송풍구를 갖췄다. 좌석 열마다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고, ‘후석 대화모드기능으로 운전자와 뒷좌석 탑승자의 대화가 한결 편리해졌다.

 

 

현대차가 야심차게 내놓은 팰리세이드는 2.2 디젤 엔진과 3.8 가솔린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3.8 가솔린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국내 출시는 올해 12월로 예정돼 있으며, 북미 시장에는 내년 여름에 나올 전망이다.

 

한편 현대차는 LA오토쇼에 1583(479)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해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수소전기차 넥쏘’, 신형 벨로스터및 고성능 벨로스터 N’ 등 북미 시장에서 판매 중인 차량 17대를 전시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