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위사업청, 4차산업혁명 대응 위해 조직개편 단행

드론사업팀 신설되고 분산기능 통합해 ‘국방기술보호국’으로 재편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8/11/27 [10:08]

방위사업청, 4차산업혁명 대응 위해 조직개편 단행

드론사업팀 신설되고 분산기능 통합해 ‘국방기술보호국’으로 재편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8/11/27 [10:08]

드론사업팀 신설되고 분산기능 통합해 ‘국방기술보호국’으로 재편

“조직개편으로 미래 국방 대비한 방위사업혁신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

 

방위사업청은 4차 산업혁명 대응과 방위산업 수출 확대 등 방위사업 혁신 추진체계 마련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드론사업팀’이 새롭게 신설되며, 분산된 기능을 통합해 ‘국방기술보호국’으로 재편된다. 아울러 방산수출 지원 전담조직인 ‘국제협력관’이 신설된다. 

 

조직개편의 주요 내용은 3조원에 가까운 국방연구개발예산 규모와 세계 9위인 고도화된 국방기술수준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첨단 무기체계 개발팀과 국방과학기술 전담 조직을 마련하는 것이 골자다.

 

신설되는 ‘드론사업팀’은 정밀 감시·타격을 목적으로 한 드론 및 소형무인기 등 첨단 무인전투체계 개발을 전담하는 사업팀이다. 현재 우리 군이 추진하고 있는 전장 무인화 등 미래전 대비 태세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방위사업청 내에 분산돼 있던 국방과학기술 기획‧개발기능과 민간이전‧관리‧보호기능을 통합해 ‘국방기술보호국’으로 재편한다. 

 

기존에 기술기획은 획득기획국이, 핵심기술개발은 사업관리본부가, 기술 민간이전·관리·보호는 방산기술통제관실에서 각각 수행했지만 이번 통합조치로 국방과학기술 개발 시부터 첨단기술의 민간부문 활용과 무기체계의 향후 수출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관리하게 됐다.

 

방산수출 지원 전담조직인 ‘국제협력관’도 신설된다. 내수 중심 방위산업의 한계와 수출 성장세 둔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방위산업을 수출형 산업구조로 전환하고 국가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는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수출관련 행정절차나 각종 지원사업 등 수출업체의 애로사항을 일괄적으로 신속하게 도와주기 위한 원스톱서비스 창구인 ‘방산수출진흥센터(DExPro’도 국제협력관 소속으로 편성돼 운영된다. 

 

그 밖에, Link-16(전술테이터 정보교환체계) 성능개량 사업의 적기 전력화를 통한 한‧미 연합작전의 차질 없는 수행을 위해 ‘연합전술데이터링크사업팀’도 신설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미래 국방을 대비한 방위사업혁신에 한걸음 더 다가가고, 침체된 방위산업이 다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