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휴젤, 보툴렉스 심포지엄 성황리에 마치며 글로벌 진출 나서

러시아 심포지엄서 보툴렉스 제품 우수성 알려…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11/15 [15:59]

휴젤, 보툴렉스 심포지엄 성황리에 마치며 글로벌 진출 나서

러시아 심포지엄서 보툴렉스 제품 우수성 알려…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11/15 [15:59]

러시아 심포지엄서 보툴렉스 제품 우수성 알려…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중남미 국제미용항노화학회 참석 예정…러시아·중남미 2700억 시장 공략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 휴젤은 ‘2018 러시아 보툴렉스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치고 러시아 시장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우수성을 알렸다고 15일 밝혔다.

 

휴젤은 미용·성형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러시아 및 중남미 신흥시장에서의 보툴렉스 영향력 확대를 위해 현지 전문의를 대상으로 한 학술 심포지엄을 운영하고 있다. 각종 해외 컨퍼런스와 세미나 개최로 보툴렉스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 휴젤은 지난 8일 러시아 모스크바 래디슨 블루(Radisson Blu) 호텔에서 현지 의료인 및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용·성형 전문 학술 심포지엄 '2018 러시아 보툴렉스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휴젤)    

 

이를 위해 최근 휴젤은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및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 등 3개 도시에서 전문의 및 의료관계인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러시아 보툴렉스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4월 러시아에 정식 론칭한 보툴렉스 제품이 소개되고 최신 글로벌 시술 트렌드에 대한 정보 교류와 해부학 및 부작용 대처법 등 다양한 토론이 진행됐다.

 

휴젤은 러시아 시장 외에 중남미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전문의약품 판매 1위 기업인 블라우社와 손잡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보툴렉스의 현지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브라질을 제외한 중남미 국가에서는 다국적 제약사인 애보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달 15일~17일에는 중남미 지역 거점 국가인 콜롬비아 제2의 도시 메데인에서 열리는 ‘AMWC Latin’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중남미 지역에서 가장 큰 국제미용항노화학회로 중남미 성형외과와 피부과 전문의 및 미용전문의 1000여명이 참석한다. 총 180여개의 강의와 11개의 세부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이다.

 

휴젤은 행사에 참석해 브라질·페루·칠레·콜롬비아 등 중남미 주요국을 대상으로 보툴렉스 제품을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휴젤 워크숍에서는 콜롬비아 저명 피부과 전문의 클라우디아 모랄레스(Dr. Claudia Morales) 박사가 연자로 나서 콜롬비아 시장 출시 5년째를 맞이한 보툴렉스의 사용 경험과 성과를 발표한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러시아는 국내업체 중 휴젤만이 유일하게 보툴리눔 톡신 제품 ‘보툴렉스’를 승인 받은 시장으로 현재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며 ”중남미 시장의 경우 지역 내 1위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도 고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라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 및 중남미 시장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연소비량 100만 바이알, 한화기준으로 약 2700억원 규모의 시장이다. 휴젤은 현재 전세계 4조원 규모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목표로 보툴렉스 제품력을 알리기 위한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