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황지나, 전인지 등 차세대 여성 리더들 한자리에

제20회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 'WIN(Women in INnovation)' 열려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17:20]

황지나, 전인지 등 차세대 여성 리더들 한자리에

제20회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 'WIN(Women in INnovation)' 열려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8/11/08 [17:20]

▲ 지난 7일 오후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룸에서 열린 ‘제20회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 현장에서 행사를 주관한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의 멘토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WIN)

 

차세대 여성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리더쉽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지난 7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는 ‘제 20회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SAP 제니퍼 모건 미주∙아태지역 총괄 사장, 한국 양성평등교육진흥원 나윤경 원장, 프로골퍼 전인지 선수 등 다양한 분야의 여성 리더 및 전문가 다수가 참석했다.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 회장 황지나-한국지엠주식회사 홍보부문 부사장)’은 여성리더들이 모여 만들어진 단체다.

 

‘다양성을 포용하는 리더십: 젠더와 세대 갈등을 넘어서’를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최근 세대간의 다양성이 사회적인 화두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조직 내에서 차세대 여성 리더들이 어떤 리더십을 발휘해 조직원들과 효율적인 소통을 이어갈 수 있을지 함께 논의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날 콘퍼런스는 진선민 여성가족부 장관의 격려사를 시작으로 “빅데이터, 세상을 읽다-틀림과 다름에 대해”를 주제로 한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의 기조 강연, 그리고 다양한 분야의 여성 리더들의 특별 강연 및 대담, 그룹별 멘토링 등의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이번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에는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여성 리더들이 함께해 자신의 리더십과 경험을 공유하는 특별한 시간이 마련되어 주목 받았다. 

 

황지나 WIN 회장이 진행한 특별 대담 세션에서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SAP의 이사회 임원이자 미주 및 아시아 태평양 일본 지역을 총괄하는 제니퍼 모건(Jennifer Morgan) 사장과 프로골퍼 전인지 선수가 함께해 차세대 여성 리더들이 조직 내 다양성을 포용하고, 자신만의 리더십에 대한 인사이트를 찾는 유익한 시간이 마련됐다.

 

글로벌 경제지 포춘(Fortun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리더’에 꼽히기도 한 제니퍼 모건 사장은 이날 특별 대담을 통해 “조직 내 수많은 다양성을 가진 사람들의 포용을 통해 발휘된 창의성에서 놀라운 결과나 새로운 비즈니스 접근법을 기대할 수 있어 리더로서 이를 독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말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다양성이 융합되었을 때 어떤 결과를 낳는지 증명함으로서 다양성은 단지 옳은 것이 아니라 현명하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 고 밝혔다. 

 

또 ‘파워는 사람에게서 온다. 리더는 최상의 팀을 구성하기 위해 각 개인의 다양한 역량에 대해 잘 알고 있어야 하고 이는 자연스럽게 비지니스 결과로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최근 슬럼프를 떨치고 2년 만에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한 전인지 선수는 어려운 순간들을 어떻게 극복했냐는 질문에 “역경 없는 도전은 없다고 생각하며, 우승컵과 멀리 있던 시기에도 부정보다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기 위해 노력했다”며 “24살이 되기 전까지는 단지 우승이 목표였는데, 지금은 우승 외에도 스스로에게 의미를 부여하는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별 강연 세션에서는 나윤경 한국 양성평등교육진흥원 원장이 연사로 나서 ‘성 정의와 리더십(Gender justice & Leadership)’을 주제로 조직 내 성 평등과 여성 리더의 역할을 설명했다. 나 원장은 여성 스스로가 역사적으로 누적되어온 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여성 신구 세대간의 존경과 믿음, 신뢰 등 연대의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의 핵심 프로그램인 ‘그룹별 멘토링 프로그램’에서는 국내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여성임원들이 차세대 여성리더를 꿈꾸는 과∙차장급 여성 직장인들과 다양한 그룹을 구성해 진솔한 멘토링의 시간을 가졌다. 

 

여성 직장인들은 직장 내 다양성 갈등, 여성 리더십 관련해 겪어온 시행착오를 솔직하게 공유했으며, 멘토들은 이를 극복했던 경험과 자신을 성장시키기 위한 조언을 아낌없이 전해 참가자들의 뜨거운 공감을 얻었다.

 

한편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는 여성이 우리 사회의 중추 인력으로 급성장하는 상황에서 여성들이 보이지 않는 차별과 환경적 제약을 뛰어넘어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하고 노하우 공유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2009년부터 연 2회씩 개최되고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