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노조 파업 안 한다… 임금교섭 잠정합의

코레일 노사 3064명 증원 합의, 파업 보류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16:02]

철도노조 파업 안 한다… 임금교섭 잠정합의

코레일 노사 3064명 증원 합의, 파업 보류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1/05 [16:02]

철도노조 파업 D-4’ 극적 합의

정원 늘리고 기본급 2.6% 인상

5일 쟁대위, 찬반투표 진행키로

파업 등 전 투쟁일정 잠정 보류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오는 8일로 예정된 파업 일정을 보류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의 올해 임금교섭에 잠정 합의했기 때문이다.

 

5일 철도노조에 따르면, 코레일 노사는 주말이던 지난 3일 밤늦은 시각까지 마라톤 교섭 끝에 잡정합의안을 도출했다.

 

▲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지난달 30일 서울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인력 충원을 요구했다. 한국철도공사 노사는 지난 3일 파업 나흘을 앞두고 임금교섭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노사는 내년도 정원을 3064명 늘리고, 기본급을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임금인상 가이드라인에 맞춰 2.6%(호봉승급분 포함) 인상키로 했다.

 

증원이 이루어지는 3064명에는 구체적으로 올해 반영된 901명과 함께 철도안전법 개정에 따른 200철도 안전을 위한 140신규 용역 미발주분 및 설계 변경분 357비정규직 정규직화에 따른 1466명 등이 포함됐다.

 

이로써 내년 코레일 정규직 정원은 29600여 명에서 31800여 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는 형식상 정원이 늘어난 것이지만, 이명박 정부 시절 소위 공기업 선진화로 감축된 5115명의 일부가 회복된 셈이다.

 

철도노조는 정원 회복에 따라 인건비 부족 사태가 해결되고, 신규 인력 충원이 이루어져 철도 안전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인한 직접고용 인원을 빼면 1598명의 신규 채용이 필요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평가다.

 

한편 코레일 노사는 기본급을 2.6% 인상키로 했지만, 부족한 재원을 충당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연가보상비를 반납하는 등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

 

아울러 철도노조는 5일 확대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 일정을 확정했다. 이날부터 예정된 지구별 야간총회와 휴일 지키기 등 쟁의행위를 모두 보류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레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