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기아차 ‘기름 대신 태양광’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자동차 지붕에 태양광 패널 설치해 배터리 충전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1:04]

현대·기아차 ‘기름 대신 태양광’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자동차 지붕에 태양광 패널 설치해 배터리 충전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0/31 [11:04]

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공개

車 지붕에 태양광 패널 달아

내연·모터 동력 보조하는 역할

하루 30~60% 배터리 충전돼

 

현대·기아자동차가 태양광 충전 자동차 시대를 예고했다. 전기를 먹는 차에서 생산하는 차로 변모하게 돼 기존 전기차보다 주행거리가 길어지고 이산화탄소(CO2) 배출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는 31일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HMG TV’를 통해 솔라시스템’(Solar charging system) 관련 기술을 공개했다.

 

▲ 현대∙기아차 연구원이 투광이 가능한 2세대 솔라루프가 설치된 자동차 안에서 효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이에 따르면, 솔라시스템은 자동차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얹어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솔라패널과 제어기, 배터리 등으로 구성된다. 솔라패널에서는 태양광이 전지의 셀 표면에 닿으면 에너지가 발생한다.

 

100W급 솔라패널을 장착하면 1Sun(여름철 정오, 1000W 광량) 기준 시간당 100W를 생산해 낸다. 1시간 동안 태양빛을 받으면 100W의 에너지를 저장하는 게 가능하다는 의미다.

 

제어기에서는 MPPT(Maximum Power Point Tracking)와 변압이 이뤄진다. MPPT는 솔라셀에 모인 전력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전압과 전류를 제어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통해 생산된 전력은 제어기를 통해 기준전압으로 바뀌어 배터리에 저장되거나 엔진에 연결된 차량 교류발전기 부하를 낮추는 데 이용된다. 현대·기아차 측은 효율뿐 아니라 디자인적 측면까지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솔라시스템은 내연기관은 물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같은 친환경 자동차의 주 동력을 보조하는 형태로 개발되고 있다. 1세대 실리콘형 솔라루프,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 등 모두 세 가지의 솔라시스템이 개발 중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할 1세대 솔라루프는 일반 루프(지붕)에 양산형 실리콘 태양전지를 장착한 형태로 계절 및 사용환경에 따라 하루 30%에서 최대 60% 가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내연기관 모델에 적용할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는 1세대와 다르게 개방감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파노라마 선루프에 반투명 태양전지를 장착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반투명 루프 패널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내장 배터리 또는 추가적인 솔라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이다.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는 출력 극대화가 목적이다. 차량 리드(보닛 부분)와 루프 강판에 태양전지를 일체형으로 구성하는 방식이다.

 

솔라시스템이 적용되면 연비가 향상되고 CO2 배출 규제에 유리하다. 현대·기아차는 2019년 이후 출시될 친환경 자동차에 1세대 솔라루프를 적용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환경에너지연구팀의 한 연구원은 앞으로 솔라시스템을 포함한 다양한 에너지 생성 기술이 자동차와 연결될 것으로 기대된다차량 소유자의 패러다임이 소비자에서 에너지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