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사 전환 앞둔 우리은행…‘3분기 순익 사상 최대’

우리은행,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 1조 9034억원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0/26 [15:05]

지주사 전환 앞둔 우리은행…‘3분기 순익 사상 최대’

우리은행,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 1조 9034억원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0/26 [15:05]

우리은행,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 1조 9034억원

글로벌·자산관리 등 전부문 수익창출능력 업그레이드

 

우리은행이 올해 3분기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두며 향후 전망을 밝게했다. 특히 중소기업 중심의 자산성장, 자산관리부문 강화 및 획기적인 건전성 개선으로 이룬 호실적이라는 평가다.

 

우리은행은 26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 1조903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8.0% 대폭 증가한 수준으로, 3분기 만에 당기순이익 2조원에 육박하는 호실적을 기록하였다. 

 

이같은 호실적은 올해 우리은행이 중점 추진해 온 “지속성장 기반 확보” 노력의 성과로 전 부문에 걸친 고른 실적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 우리은행 전경 (사진제공=우리은행)   

 

이자이익은 우량 중소기업 중심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 예금의 적극적인 유치 노력에 힘입어 견조한 증가세를 나타내었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말 대비 5.4% 증가하였고, 핵심 저비용성 예금도 꾸준히 증가하는 등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도하였다.

 

비이자이익은 중점 추진 중인 자산관리부문의 성과가 두드러지면서 수익증권과 방카슈랑스 판매 호조로 자산관리부문 수수료는 전년 동기 대비 20.2% 대폭 증가하였다.

 

또한 외환·파생 부문의 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4.1% 증가하며 비이자이익의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더불어 글로벌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한 1500억원 수준으로 손익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내 예대마진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 향후에도 이 부문의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우량자산 중심의 영업 체질화로 건전성 지표는 더욱 개선되어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46%를 기록하며, 역대 최저치를 재경신하였고, 연체율은 0.34%로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NPL 커버리지 비율의 경우, 지난 분기 122.3%에서 127.1%로 개선돼 손실흡수 능력이 충분함을 입증하였다. 이같은 건전성은 은행업 최고수준으로, 취약업종 및 이슈업종에 대한 선제적 관리를 비롯해 전직원의 건전성 관리 마인드 함양으로 리스크관리 체질이 완전히 개선되어 향후에도 건전성 지표는 지속적으로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연간 순익을 훨씬 웃도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은 손태승 은행장 취임 이후 자산관리, 자본시장, 글로벌 위주의 수익 확대 전략 및 철저한 건전성 관리로 수익창출 능력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결과”라며 “향후 지주사로 전환되면 비은행 부문으로의 사업 다각화를 통해 그룹의 수익기반이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러한 경영 성과를 바탕으로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아울러 다문화가정 지원 및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기에 신규 채용을 금년 1000여명 수준으로 확대하여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혁신성장 기업을 발굴하여 직접 투자하는 등 생산적 금융지원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