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근당, 美류마티스학회서 신약 ‘CKD-506’ 연구결과 발표

전임상 및 임상1상 결과 발표, 동물모델서 T세포 기능향상 등 약효 확인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10/25 [10:08]

종근당, 美류마티스학회서 신약 ‘CKD-506’ 연구결과 발표

전임상 및 임상1상 결과 발표, 동물모델서 T세포 기능향상 등 약효 확인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10/25 [10:08]

전임상 및 임상1상 결과 발표, 동물모델서 T세포 기능향상 등 약효 확인

임상1상에서 약물 안전성 증명…올해 유럽5개국서 임상2a상 개시 예정 

 

종근당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8 미국 류마티스 학회(ACR)에서 자가면역질환 신약 ‘CKD-506’의 전임상과 임상1상 결과를 발표했다.

 

종근당은 CKD-506의 전임상 결과를 현지시각으로 19일 기초 연구 컨퍼런스 세션 ‘면역 관련 질환에서의 후생유전학(Epigenetics in Immune-Mediated Disease)’에서 구두로 발표하고 21일 ‘동물모델’ 세션을 통해 포스터로 추가 발표했다. 

 

▲ 종근당이 현지시각으로 19일 미국 류마티스 학회에서 자가면역질환신약 CKD-506의 전임상과 임상1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제공=종근당) 

 

전임상 결과에 따르면 CKD-506은 관절염 동물 모델에서 염증성 분자의 발현을 억제해 항염증 작용을 하고, 면역 조절 T세포의 기능을 향상시켜 면역항상성을 유지하는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이중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관절염 환자의 혈액세포와 관절 활막세포 실험에서도 약물이 동일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관절염 환자 치료 신약으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관절염에 1차 치료제로 사용되는 메토트렉세이트(MTX)와의 병용 투여시에는 저용량의 약물로도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우수한 항염증 효과를 보였다. 

 

종근당은 23일에는 포스터 세션인 ‘바이오시밀러와 신물질(Biosimilars and New compounds)’에서 CKD-506의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확인한 임상1상 결과를 발표했다. 

 

유럽에서 진행된 임상 1상에서는 건강한 성인 남녀에게 CKD-506을 투여한 후 관찰한 결과 중대한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호흡∙체온∙심장박동 등 바이탈 사인의 변화도 관찰되지 않아 약물의 안전성을 증명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CKD-506은 전임상과 임상 1상을 통해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입증 받은 혁신적인 약물”이라며 “이번 발표가 미국 류마티스 학회의 요청으로 진행된 만큼 전세계 의료진의 관심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CKD-506은 다양한 염증성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히스톤디아세틸라제6(HDAC6)를 억제해 염증을 감소시키고, 면역 억제 T 세포의 기능을 강화하는 자가면역질환 신약이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연구지원과제로 선정돼 전임상과 유럽 임상 1상을 진행했으며 최근 유럽에서 대규모의 연구자 모임을 갖고 임상 2a상 시작을 알렸다. 

 

임상 2a상은 올해 유럽 5개국에서 시작해 2020년 완료할 계획이다. 종근당은 동물모델에서 확인한 약효를 바탕으로 CKD-506의 적용범위를 넓혀 염증성 장질환, 전신홍반루프스 등 미충족 수요가 높은 여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진행된 미국 류마티스 학회는 전세계 100여 개국에서 1만5000명 이상의 의료진·유관단체·제약기업들이 참석하는 자리로 류마티스 질환 치료를 위한 과학·임상적 연구 자료와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학술대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종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조양호 연임 반대’ 공적연금 압박 나선 시민사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