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30 유혹할 현대차 i30 N 라인 국내 출시

현대차, 고성능 트림 ‘N 라인’ 추가한 2019년형 i30 출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0/24 [13:24]

2030 유혹할 현대차 i30 N 라인 국내 출시

현대차, 고성능 트림 ‘N 라인’ 추가한 2019년형 i30 출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0/24 [13:24]

고성능 주행 감성 담은 ‘N 라인

N로고에 레드 포인트 컬러 적용

배기음 튜닝, 수동변속기 사양도

2030 유혹하는 2300만원대 가격

 

고성능 N’의 감성을 기본 차량에 적용한 ‘N Line’(N 라인) 첫 번째 모델 현대 i30 N Line이 국내에 본격 출시됐다.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N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디자인과 개선된 주행 성능으로 운전의 즐거움을 강조한 i30 N 라인 트림이 포함된 2019년형 i3024일 출시했다.

 

▲ 2019년형 i30 N 라인 모델 전측면 및 내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 고성능 N’은 뛰어난 주행 성능을 바탕으로 레이스 트랙에서나 느낄 수 있는 운전 본연의 재미를 일상에 적용한 모델이다. 알파벳 ‘N’은 현대차의 글로벌 R&D 센터인 남양(Namyang)연구소에서 따온 것이다.

 

i30 N 라인은 벨로스터 N의 국내 출시 이후 고성능 모델에 대한 예상을 뛰어넘는 관심과 수요를 반영한 것으로 기존 i30보다 역동적인 디자인과 스포티한 주행감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개발된 모델이다.

 

현대차는 2019년형 i30을 출시하면서 기존 i30 최상위 트림이었던 1.6 터보 스포츠 프리미엄 대신 N 트림으로 대체했다.

 

i30 N 라인은 고성능 모델의 디자인 파츠(부품)를 대거 적용해 한층 역동적인 느낌을 강화했다. 전면에는 블랙 메쉬 타입을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프론트 립과 휠 에어커튼 가니쉬 등으로 날렵함을 강조했고, 블랙 베젤 헤드램프와 가로 배치형 LED 주간 주행등을 더해 스포티한 감성을 살렸다.

 

후면 디자인 역시 전용 리어 범퍼와 리어 디퓨져를 적용하고, 듀얼 머플러팁을 장착해 고성능차만의 감성을 부각시켰다. 특히 후면 리어 램프 아래에는 N 라인 전용 엠블럼을 부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내장 디자인 또한 스티어링휠과 기어 노브에 N 로고 및 레드 포인트 컬러를 적용하고, 반 펀칭 무늬로 촉감에서도 고성능차의 디테일을 살렸다.

 

주행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부품이 개선된 점도 돋보인다. 스티어링휠의 기어비를 상향해 조향 응답성을 향상하고, 스포츠 주행에서 우수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미쉐린 파일러 스포츠 4(Michelin PS4) 타이어를 장착했다.

 

이와 함께 브레이크디스크 사이즈를 확대해 제동 성능을 높이고, 서스펜션 튜닝으로 더욱 안정적인 차체 움직임을 확보했다. 변속 로직 개선을 통한 가속 응답성 향상에도 신경 쓴 모습이다.

 

마지막으로 머플러 구조를 변경해 배기음을 키워 스포티한 사운드를 강조하는 한편, 조작을 통한 운전의 맛을 더욱 느낄 수 있도록 6단 수동변속기 사양을 추가했다. 7DCT는 선택 사양으로 제공된다.

 

i30 N 라인은 기존 i30 1.6 터보 모델 대비 상품성을 크게 높이면서도 가격을 2379만원(수동변속기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책정했다. 2030 세대를 비롯해 보다 많은 소비층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성능 모델의 디자인과 스포티한 주행 감각을 담은 N 라인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고성능 N 감성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향후 커스터마이징 부품 및 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N 옵션도 선보여 다양한 니즈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