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차그룹, 새로운 먹거리 ‘로보틱스’ 개척 나선다

로보틱스 분야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발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0/22 [10:06]

현대차그룹, 새로운 먹거리 ‘로보틱스’ 개척 나선다

로보틱스 분야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발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0/22 [10:06]

로보틱스 분야 진출 본격화

전담팀 신설하고 협업 확대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추진

효율성·산업안전 일석이조

 

현대자동차그룹이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개발을 본격화하며 미래 고부가가치 사업 영역인 로보틱스 신사업 분야 개척에 나섰다. 산업현장에 입는 로봇이 보급되면 작업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작업자의 안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현대차그룹은 지난 9월 현대·기아차 북미공장에 의자형 착용로봇(H-CEX)’을 시범 적용한 데 이어, 올 연말에는 윗보기 작업용 착용로봇(H-VEX)’까지 시범 적용해 독자 개발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의 기술력 검증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현대자동차 직원이 ‘의자형 착용로봇(H-CEX)’을 착용하고 작업하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차그룹)

 

로보틱스 시장 10년간 50배 성장 예상

현대차그룹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낙점

 

올해 초 로봇·인공지능(AI) 분야를 5대 미래혁신 성장분야 중 하나로 선정한 현대차그룹은 관련 기술 개발에 주력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전략기술본부 산하에 로봇 분야를 전담하는 로보틱스(Robotics)을 신설하고, 관련 부문 간 협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H-CEXH-VEX도 전략기술본부 산하 로보틱스팀과 생기개발본부의 생기개발센터 간 협업의 결과물이다.

 

현대차그룹은 웨어러블 로봇과 서비스 로봇,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3대 로봇 분야의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며, 국내외 로봇·AI 기술을 보유한 유망 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보틱스 분야는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이동의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산업, 군사, 생환 지원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현대차그룹의 사업 영역을 광범위하게 키워줄 미래 핵심 신성장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글로벌 로보틱스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BIS에 따르면 글로벌 웨어러블 로봇 시장 규모는 지난 20169600만달러(1077억원)에서 오는 2026465000만달러(52150억원)로 향후 10년간 50배 성장할 전망이다.

 

산업현장 적용되면 효율성↑·재해↓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 대안 될 것

 

무엇보다 웨어러블 로봇에 산업현장에 도입됐을 때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산업현장에서의 적용을 목적으로 개발한 첫 번째 웨어러블 로봇 ‘H-CEX’는 작업자가 앉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한 무릎관절 보조 시스템이다. 1.6kg의 가벼운 무게에도 150kg의 체중까지 지탱하는 내구성이 장점이다. 또한 착용이 간편하고, 사용자의 신장에 맞춰 길이 조절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85·70·553가지 착좌각 설정이 가능해 편하게 작업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실제 H-CEX를 착용하면 허리 및 하반신 근육의 활성도가 약 80% 가량 줄어들어 작업자의 작업 효율성이 대폭 올라가는 효과가 있었다. H-CEX를 사용한 한 노동자는 작업을 하다 보면 오랜 시간 불편한 자세를 유지해야 하는데, H-CEX를 착용하고 확실히 피로도가 줄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현재 개발 중인 H-VEX 역시 생산라인에서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H-VEX는 몸을 뒤로 젖힌 채 팔을 들고 일해야 하는 작업자의 힘을 보조해주는 시스템으로 목과 어깨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돕는다. 작업자가 팔을 올리면 최대 60kg의 힘을 더해줘 근골격계 질환 예방에 탁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웨어러블 로봇, 서비스 로봇,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활용도가 높은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개발 중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로보틱스 분야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뿐만 아니라 인구 감소와 노령화에 따른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차 개발로 쌓은 방대한 기술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로보틱스 분야에서도 혁혁한 성과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