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올리기 힘드네”…신용평가사 이의제기 수용률 ‘3% 불과’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1:35]

“신용등급 올리기 힘드네”…신용평가사 이의제기 수용률 ‘3% 불과’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0/12 [11:35]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제윤경 의원 “부정적인 신용등급 이력, 1년 안에 회복시켜줘야 재기 가능”

 

신용평가회사의 고객신용등급 이의 제기수용률이 지나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용등급 회복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신용평가 이의제기 시스템이 제구실을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국회 정무위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용평가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5년 9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약 3년간 고객이 자신의 신용등급에 대해 이의제기한 결과의 수용률이 KCB(코리아그레딧뷰로)의 경우 3.06%, 나이스의 경우 2.68%였다.

 

더욱이 제도 자체를 모르는 고객도 많은데다 수용률이 낮아 제도의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 KCB 신용정보 이의제기 현황(자료제공=제윤경 의원실)    

 

신용평가등급 설명요구권 및 이의제기권은 지난 2015년에 도입된 것으로, 현재는 금융거래가 거절된 고객에 한하여, 본인의 신용평가에 활용된 개인신용정보의 정확성에 대한 확인을 요청할 수 있는 권리만 제한적으로 인정되고 있다. 이 제도는 말 그대로 개인이 직접 자신의 신용평가 결과가 나온 배경에 관해 설명을 요구하고 상향조정을 요청하는 것이다.

 

신용평가회사별로 이의제기권 반영 현황을 보면, 나이스 평가정보는 이 기간 총 6605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했고, 이 가운데 177건만 반영했다. 나머지 6428건은 기각했다. 이를 종합해 보해 반영률로 살펴봤을 때 2.67%에 불과했다. 그나마 반영률이 2016년 2.0%에서 지난해 3.1%, 올해 1~7월 3.6%로 조금씩 높아졌다. 

 

KCB의 경우 같은 기간 1만19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해 이 가운데 307건(3.06%)만 반영하고, 나머지 9712건은 기각됐다. 반영률은 2016년 2.86%에서 지난해 3.07%, 올해 1~7월 3.28%로 조금씩 높아졌다.

 

정부는 개인이 세금이나 건강보험료, 통신요금, 각종 공과금 납부실적을 신용평가사에 전달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도록 길도 열어놨지만, 정작 이의제기를 통해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되는 경우는 드물다.

 

일반 고객 가운데 이의제기 권한을 알고 있는 경우도 많지 않아 전체 고객 대비 이의제기 건수도 적은 편이다.

 

▲ 나이스 신용정보 이의제기 현황(자료제공=제윤경 의원실)    

 

나이스 평가정보에서 관리하는 고객 수는 올해 6월 말 기준 4559만8000여명이었으며, KCB의 경우 지난해 말 4588만7000여명이었다. 이의제기 접수 건수는 각각 6천건, 1만건으로 미미했다.

 

정부는 올해 1월 ‘개인신용평가체계 종합개선방안’을 내놓으며, 신용평가결과에 대한 설명요구·이의제기권을 지금보다 넓게 적용하여 모든 개인에게 금융회사 CB사에 대해 평가결과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고, 평가의 기초정보가 부정확할 경우, 정보 정정 청구 외에 신용점수 재심사를 요구할 권리를 신설한다고 밝혔지만 이마저도 홍보미흡과 실제 적용사례 미비로 실속없는 제도가 될지 우려된다고 제 의원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제 의원은 “부정적인 신용등급 이력은 1년 안에 회복시켜줘야 빠른 재기가 가능하다”며 “당국은 이의 신청권이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이의제기) 반영률이 낮은 이유도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금융/증권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우리, NH농협, IBK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의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이 중단됐다.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저널21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희귀질환 치료제는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제약사들이 신약개발 우선순위에서 빼지만, AI 신기술을 신약개발에 접목하면 비용이 10분의 1정도로 줄어 희귀질환에 대한 연구도 가능할 것이다. 똑같은 비용으로 생...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사회일반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전북대학교가 총장 선거를 앞두고 연일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먼저 논란이 된 것은 현 총장인 이남호 총장이 과거 선거공약에서 4년 단임을 약속해놓고 이번 총장선거에 재등장한 것을 두고 다른 후보자들의 반발...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사회일반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이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가 15일 공개한 여권시안은 지난 2007년 이들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한 '여권 디자인 공모전' 당선작(서울대 디자인학부 김...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정치일반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촛불타령 그만하고 온 국민의 대통령으로 거듭나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박근혜 정권의 잘잘못을 차치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편집국21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첫 국정감사가 지난 10일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된 이슈가 지면을 달구는 모습이다. 올해 국정감사는 시작 전부터 증인·참고인 목록에 대중에게 익숙한 두 이...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산업/IT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내부거래 총액, SK 42조8000억원→현대자동차 31조8000억원→삼성 24조원 순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들의 내부거래 현황을 공개하고 압박에 돌입했다. 골자는 10대 기업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크게 늘었다는 것인데, 대...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10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10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셀레뷰, 어퓨, 나스, 휴메딕스, 어바웃미, 아토팜이 10월 둘째주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주에는 글리터와 펄을 담은 섀도우와 펄 블러셔&하이라이터, 매트한 타입의 립 펜슬, 유자향을 가득 담은 케어제품, 집중케...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게시판뉴스] 靑 곰탕집 성추행 ‘삼권분립’ 발언에 강정마을은(?)
편집국21
[게시판뉴스] 靑 곰탕집 성추행 ‘삼권분립’ 발언에 강정마을은(?)
 “삼권분립 원칙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양해해주시면 좋겠다” 12일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의 청와대 ‘곰탕집 성추행’ 사건 국민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이다.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청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오랜만의 불청객 ‘미세먼지’에 가린 N서울타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