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K텔레콤 노사, 기본급 인상분 30% 사회공헌

2018년 임단협 체결… 장애인 고용에 활용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21 [13:34]

SK텔레콤 노사, 기본급 인상분 30% 사회공헌

2018년 임단협 체결… 장애인 고용에 활용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09/21 [13:34]

 

SK텔레콤 노사가 올해 기본급 인상분 30%를 취약계층과 나누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9일 기본급을 전년대비 2.5% 인상하는 내용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노동조합과 체결했다며 21일 이 같이 밝혔다.

 

노사는 임금인상률 2.5%30%에 해당하는 0.8%의 금액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재원으로 출연하기로 했다. 이중 노사가 각각 절반(0.4%)씩 부담해 직원들의 실제 임금인상률은 2.1% 수준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매년 약 30억원을 출연하고, 노사 합의로 마련된 재원은 사회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분야에 쓰인다. SK텔레콤은 특히 장애인의 자립, 삶의 질 향상 및 고용 증대 방안을 우선적으로 수립한다.

 

구체적으로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통한 물품 구매와 복지시설 지원, 장애인 기본권 향상을 위한 기술·서비스 활용 등을 관련 전문기관과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결정에 대해 SK텔레콤 측은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해야 한다는 경영방침과 고객에게 더 사랑받는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에 노사가 전폭적으로 동참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문영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구성원이 임금인상분의 일정 금액을 사회와 나누고 회사도 함게 참여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높은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편견 깬 클래식한 남자들 ‘필하모닉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