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비핵화 다짐 받아온 文대통령, 귀국 직후 대국민보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 확고한 비핵화 의지 거듭 확약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9/20 [19:42]

비핵화 다짐 받아온 文대통령, 귀국 직후 대국민보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 확고한 비핵화 의지 거듭 확약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9/20 [19:42]

북한 김정은 위원장, 확고한 비핵화 의지 거듭 확약

영구폐기는 검증가능한 불가역적 핵폐기와 같은 말

영구폐기시 북한은 미사일 발사 및 발전 할수 없어

 

2박3일의 방북일정을 마치고 20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한 문재인 대통령은 동대문디지털프라자(DDP)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해 대국민보고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대국민보고를 통해 “국민들께서 보셨듯 정상회담에서 좋은 합의를 이뤘고 최상의 환대를 받았다”며 “3일동안 김정은 위원장과 여러차례 만나 긴 시간동안 많은 대화를 허심탄회하게 나눌 수 있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었고 도움이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DDP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보고를 진행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KTV 생중계 캡쳐)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약했다. 가능한 빠른 시기에 비핵화를 하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며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의 참관 하에 영구 폐기하기로 했는데, 영구폐기라는 용어는 결국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 핵 폐기와 같은 말”이라 부연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비핵화 과정의 빠른 진행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조속한 면담을 희망했으며, 북한이 이같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의논하는 것은 지난 날과 달라진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 외의 구체적 방안은 미국과 협의할 문제라며 논의를 거부해왔지만, 북미대화가 순탄치 않고 북매대화의 진전이 남북관계 발전과 긴밀하게 연계된다는 사실을 인식하면서 우리에게 북미대화 중재를 요청하는 한편,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미국을 향해 “북한의 이같은 의지와 입장을 역지사지 해가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12월에 개최되는 대고려전에 북측 문화제를 함께 전시할 것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제안했고, 김 위원장이 협력하기로 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오직 국민들의 힘으로, 국민들의 지지와 응원 덕분에 평양회담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평화는 한반도에 사는 우리 모두의 숙원이다. 그 숙원을 이루는 길에 국민의 뜻과 늘 함께할 것”이라는 말로 대국민보고를 마무리 지었다.

 

종전선언 연내 추진 목표로…“정치적 선언은 평화협정 체결 출발점”

주한미군 문제에는 “한미동맹에 의한 것, 평화협정과는 무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북한이 정말 비핵화를 실천할 의지가 있는지, 그리고 비핵화가 실질적으로 이뤄질지에 대한 의문이 쏟아졌다. 

 

여러 질문들이 비슷한 성격을 띄었지만, 문 대통령은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를 폐기하면 북한은 추가적인 미사일 발사도 못하고, 미사일을 더 발전시키기 위한 일도 할 수 없게 된다. 나아가서는 상응조치가 있을 경우, 핵의 상징인 영변 핵시설도 영구히 폐기할 용의 있다고 천명했다”며 고 답했다. 

 

이어 상응조치 부분에 대해서는 “완전한 비핵화 위해서 취해 나가야할 조치들인데, 구체적으로 북미가 협의가 돼야 할 내용들이다. 그 부분들은 평양공동선언에 담을 내용이 아니며, 서로 간에 의견을 나눈 바가 있지만 여기서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변해 북미대화로 공이 돌아갔음을 설명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해서는 연내에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전쟁을 종식한다는 정치적 선언을 먼저하고, 그것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출발점으로 삼아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동시에 북미관계를 청산한다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과거의 비핵화 합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데에 대한 불안감도 질문을 통해 쏟아졌다.

 

이러한 우려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번에는 기존과 달리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양 정상의 합의가 이뤄져 ‘톱다운 방식’으로 이뤄진다는 점이 다르다. 다소 지연될 수는 있겠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국면들을 크게 타계해간다면 비핵화 합의는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 강조했다.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한 부분에 대해서는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에 의해 주둔하기 때문에 이는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는 무관하게 한미간의 협정에 달려있다”고 선을 그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세종문화회관, 설치미술 'HUG베어' 연말 분위기 후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