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유령주식 사태’…국감 증인에 금융사 CEO 대거 채택되나

국정감사 한 달 앞두고 금융사 CEO들 증인 소환 가능성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9/12 [13:12]

‘채용비리·유령주식 사태’…국감 증인에 금융사 CEO 대거 채택되나

국정감사 한 달 앞두고 금융사 CEO들 증인 소환 가능성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9/12 [13:12]

시중은행 ‘채용비리, 대출금리 조작’ 등 올 한 해 논란 많아

‘유령주식 사태’로 시끄러웠던 증권업계

국정감사 한 달 앞두고 금융사 CEO들 증인 소환 가능성

 

채용비리 의혹, 윤종규 KB금융·조용병 신한금융 회장·박인규 전 대구은행장 등

대출금리 조작, KEB하나은행·경남은행·한국씨티은행

유령주식 사태, 유진투자증권·삼성증권

즉시연금 일괄 구제, 삼성생명·한화생명

 

다음 달에 있을 국정감사를 앞두고 금융권이 초긴장을 하고 있다. 올해 금융권 내에서만 ▲시중은행 채용비리, ▲대출금리 조작, ▲삼성증권 및 유진투자증권 유령주식 사태, ▲보험사 즉시연금 일괄구제 논란 등 굵직한 이슈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금융권을 담당하는 국회 정무위원회(이하 정무위)가 금융사 CEO들을 대거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2일 국회는 여·야 합의에 따라 다음달 10일부터 29일까지 약 3주간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따라서 정무위를 비롯한 상임위들은 각 의원실별로 요청할 증인 명단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국감에서도 가장 크게 다뤄질 이슈는 ‘시중은행 채용비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현재 채용 비리건으로 기소된 ▲이광주 전 우리은행장, 또한 구속수감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들이 증인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

 

▲ (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우선 윤종규 회장의 경우 비서실을 통해 청탁 지원자들의 이름을 채용팀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신한은행의 경우 채용비리로 인해 간부 2명이 구속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채용비리 의혹 당시 행장이었던 조용병 회장도 채용 비리에 개입했다는 정황을 잡고 소환 시기를 저울질 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은 채용비리와 비자금 조성으로 인해 구속 수감된 상황에서도 대구은행으로부터 수천만원의 급여를 지급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박 전 행장의 경우 구속수감이 됐다하더라도 국감 증인 채택에 있어 제약이 없기 때문에 국감 증인 명단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씨티은행, 경남은행 등이 대출금리 부당산출 사례로 적발됨에 따라 해당 은행장들도 국감 증인에 채택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은행들은 대출자의 소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없다고 기재해 대출금리를 조작했다.

 

대출금리를 가장 많이 조작한 은행은 경남은행으로 1만29000건이다. 이어 KEB하나은행 252건, 씨티은행이 27건이다. 해당 은행들은 대출금리 조작에 따른 피해금액을 고객들에게 환급한 상황이지만 국감의 칼 끝은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의 경우 유진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이 유령주식 배당 사태 및 유령주식 매도 사건에 의해 증인 신청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측되며, 즉시연금 문제와 관련해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등 보험사 CEO에 대한 증인 채택 요구도 높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관계자는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있어 일부 금융사들이 연관된 것으로 보여  금융사 CEO들을 대거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대부분 참석하지 않았다”며 “올해의 경우 금융권과 관련한 이슈가 많아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여전히 빈 수레가 요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자동차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해마다 비슷한 지적에도 개선 의지 없어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 한국타이어와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유착 관계’ 의혹 제기 해마다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원인 모를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증...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실질적 종전 성격…실체적 조치 담은 ‘평양공동선언’
정치일반
실질적 종전 성격…실체적 조치 담은 ‘평양공동선언’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최종 서명하고 비핵화 합의를 담아 군사분야 합의문 서명도 이끌어냈다. 이번 선언은 단순히 큰 그림 차원에서의 선언이 아니라 이행날짜와 목...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저널21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10조5500억 원. 지난 2014년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최고가 경쟁 입찰에서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를 따내는데 사용한 금액이다.  당시 감정가(면적 7만9,342㎡, 3조3000억 원)의 약 3배가 넘는 금액을 제출한 현...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저널21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롯데하이마트가 파견직인 브랜드 판매직원을 상대로 원치 않는 날에 강제로 연차를 사용하도록 강요하거나, 달에 한두번 진행되는 교육에 휴무를 사용하고 참석하도록 하는 등의 갑질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저널21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성차별이 심각한 나라다. 여성과 남성으로 나뉘어 성별갈등을 빚는 것은 어느새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혐오가 혐오를 낳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여성·...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편집국21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지난 13일은 사법부 창립 70주년을 맞이한 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기념식을 찾아 “지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
문화
썸네일 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문화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픈 시네마(Open Cinema)상영작을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영화의 전당 야외 특별 상영장에서 선보인다. 부산국제영화제 섹션 중 하나인 오픈 시네마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사회일반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유럽으로의 철도 연결이 실현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최대 철도공기업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스스로 찬물을 끼얹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사회일반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예장 재판국원 교체 다음날 13일 설교에서 '마귀' 발언김삼환 목사 "교회에..저주와 멸망 가져다준 그들 잊으면 안 돼"  '편법세습'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세습을 반대하는 목소리에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설립 알리는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