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레일 정규직화 ‘중간정차’ 9월에 ‘종착역’ 향한다

KTX 승무 등 계열사 위탁업무 결론 나와야 최종 마무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28 [09:14]

코레일 정규직화 ‘중간정차’ 9월에 ‘종착역’ 향한다

KTX 승무 등 계열사 위탁업무 결론 나와야 최종 마무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08/28 [09:14]

··전문가 협의기구 조정안 발표

6769명 중 1513명만 공사 직접고용

KTX 승무는 제외… 9월에 나올 듯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작업이 정부의 가이드라인 발표 11개월여 만에 일단락됐다. 그러나 꾸준히 관심을 모았던 KTX 승무 등 자회사 위탁업무의 공사 직접고용 여부는 9월말에나 나올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코레일은 지난 24일 정규직 전환 대상 6769명 중 생명·안전업무 종사자 1513명을 공사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고, 5256명은 계열사 정규직으로 고용한다고 밝혔다. 올해 2월까지 공사 정규직으로 전환이 완료된 47명과, 6월 코레일 노사가 합의한 1432명을 빼면 34명이 이번에 추가된 것이다.

 

▲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KTX 승무원들이 지난 16일 코레일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자료사진 / 문화저널21 DB)

 

전문가 조정 결정서에 따르면, 해당 직무는 KTX ·경정비 안전관리(6) KTX 도장 관련 부품 취거·취부(5) 공정관리(2) 도장(21) 등이다. 이들은 6월 노사가 합의할 당시 이견을 보임에 따라 지난 24일 노··전문가 협의기구의 조정을 거쳐 공사 정규직으로의 전환이 결정됐다.

 

··전문가 협의기구는 노사가 합의하지 못한 1230명에 대해 직무설명회와 현장실사, 관계자 면담 등을 통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공사 정규직 전환이 확정된 34명 외에 광역역무(147) 고속차량정비단 차량입환(35) 일반차량 도장·세척 등(31) 역사 및 차량정비단 등 건축물 유지보수(355) 구내운전·입환(256) 전호·연료주입(363) 1196명은 계열사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기존에 노사가 합의한 1432명과 이번에 공사 정규직 전환이 확정된 34명은 오는 10월부터 코레일에 정식 임용될 예정이다. 이외에 계열사 정규직 채용이 결정된 노동자들은 기존 용역계약이 만료되는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코레일테크, 코레일네트웍스 소속이 된다.

 

계열사 위탁업무 조정안 9월말 공개

공정성논쟁 일며 숨고르기관측

 

그러나 이번 노··전문가 협의기구 조정안에서는 현재 계열사에 위탁 중인 직무가 빠졌다. 최근까지도 공사 직접고용 요구가 빗발쳤던 KTX 승무가 대표적이다. KTX 승무원들은 현재 코레일 계열사인 코레일관광개발 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다.

 

전문가 조정 결정서에는 계열사 위탁 중인 직무에 대한 조정()’189월말에 제시 예정이라고 돼있다. KTX 승무원을 포함한 계열사 정규직의 경우 이번에 다루지 않고 한 달 미뤄 결론을 내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사회적으로 논란인 사안에 대한 숨고르기가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된다. 과거 비슷한 사례인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화 과정을 보면, 공사 정규직 신입사원들의 반발이 가장 컸다. 자신들과 동일한 채용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공사 정규직으로 전환돼 공정성에 어긋난다는 논리였다.

 

하지만 협의기구에 참여한 한 노조 관계자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좀 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와 논의가 길어진 것이라며 과도한 해석을 경계했다. 오히려 노··전문가 협의기구 조정안의 대상이 민간위탁 또는 기간제 노동자로 한정된 만큼 이미 계열사 정규직 노동자인 이들을 묶어서 다루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레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