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태극기는 제자리로 돌아가고 싶다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16 [17:58]

[기자수첩] 태극기는 제자리로 돌아가고 싶다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08/16 [17:58]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가 외교 무대에 데뷔한 때는 1882년이다. 일본 수신사로 간 박영효 일행이 현지 숙소에다 내건 기가 효시라고 전해져 온다. 그 무렵 조정에서는 국기를 제정해야 한다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었는데, 이듬해 박영효 일행의 기를 국기로 정식 채택했다.

 

태극기가 현재의 모습을 갖게 된 때는 광복을 맞고도 4년이 지난 1949년이다. 그때까지 태극기는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되었다. 태극문양이 소용돌이치듯 들어간 것도 있고, 이를 둘러싼 4괘의 색이 푸른색인 것도 있었다. 주권을 빼앗긴 나라의 민중들과 독립운동가들은 저마다의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있었다.

 

광복 이후 태극기는 현대사의 거친 풍랑을 맞았다. 쿠데타로 정권을 찬탈한 군인들은 수월한 통치를 위해 태극기를 사용했다. 극장에서는 영화 상영에 앞서 국민의례를 해야 했고, 날마다 오후 6시가 되면 전 국민이 하던 일을 멈추고 인근의 태극기를 향해 돌아서야 했다. 19805월 군홧발에 짓밟힌 광주시민의 시체를 덮은 것도 태극기였고, 19876월의 시민들이 집어든 것도 태극기였다.

 

환희의 순간에도 태극기는 등장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 국가대표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좌석을 가득 메운 관중들의 머리 위로 대형 태극기가 지났다. 그 콧대 높은 유럽 국가대표팀의 기세를 누른 것은 어쩌면 여태껏 본 적이 없는 커다란 한국 국기였을지도 모른다. 태극기는 그야말로 온 국민의 애환을 담은 깃발이다.

 

▲ 광복 73주년을 맞은 지난 15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담벼락에 전시된 태극기 변천사를 시민들이 보고 있다. © 성상영 기자

 

그런 태극기가 최근 몇 년 새 방황하고 있다. 자칭 보수라는 사람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수대를 자처하고 나서면서다.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이 부여한 권력을 사유화 했다가 주권자들에게 계약 해지 통보를 받고 감옥에 들어간 범죄자다. 그런 그를 지키기 위해 태극기는 이른바 애국보수의 손에 들리고 말았다.

 

올해 815일 광복절에도 어김없이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길 잃은 태극기가 나부끼고 있었다. 집집마다 나라를 되찾은 기쁨을 되새겨야 할 자리에는 오도 가도 못한 채 차라리 아무 것도 없는 공허함만이 남았다. 내년 광복절에는 태극기가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기를.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자동차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해마다 비슷한 지적에도 개선 의지 없어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 한국타이어와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유착 관계’ 의혹 제기 해마다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원인 모를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증...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실질적 종전 성격…실체적 조치 담은 ‘평양공동선언’
정치일반
실질적 종전 성격…실체적 조치 담은 ‘평양공동선언’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최종 서명하고 비핵화 합의를 담아 군사분야 합의문 서명도 이끌어냈다. 이번 선언은 단순히 큰 그림 차원에서의 선언이 아니라 이행날짜와 목...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저널21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10조5500억 원. 지난 2014년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최고가 경쟁 입찰에서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를 따내는데 사용한 금액이다.  당시 감정가(면적 7만9,342㎡, 3조3000억 원)의 약 3배가 넘는 금액을 제출한 현...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저널21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롯데하이마트가 파견직인 브랜드 판매직원을 상대로 원치 않는 날에 강제로 연차를 사용하도록 강요하거나, 달에 한두번 진행되는 교육에 휴무를 사용하고 참석하도록 하는 등의 갑질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저널21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성차별이 심각한 나라다. 여성과 남성으로 나뉘어 성별갈등을 빚는 것은 어느새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혐오가 혐오를 낳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여성·...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편집국21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지난 13일은 사법부 창립 70주년을 맞이한 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기념식을 찾아 “지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
문화
썸네일 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문화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픈 시네마(Open Cinema)상영작을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영화의 전당 야외 특별 상영장에서 선보인다. 부산국제영화제 섹션 중 하나인 오픈 시네마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사회일반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유럽으로의 철도 연결이 실현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최대 철도공기업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스스로 찬물을 끼얹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사회일반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예장 재판국원 교체 다음날 13일 설교에서 '마귀' 발언김삼환 목사 "교회에..저주와 멸망 가져다준 그들 잊으면 안 돼"  '편법세습'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세습을 반대하는 목소리에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설립 알리는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