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비약 품목확대, 또 미뤄져…안전 vs 편의

약사회, 타이레놀 제외 주장…7차 회의 표결서 결론날까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8/08 [12:01]

편의점 상비약 품목확대, 또 미뤄져…안전 vs 편의

약사회, 타이레놀 제외 주장…7차 회의 표결서 결론날까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8/08 [12:01]

2대2 교체안 7차 회의서 논의하기로, 2대4 교체안 무산

약사회, 타이레놀 제외 주장…7차 회의 표결서 결론날까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안전상비약 품목 확대를 놓고 진행된 회의가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끝났다. 소화제 2개 품목을 빼고 제산제와 지사제를 추가하는 ‘2대2 교체안’ 역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한채 다음 7차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8일 오전7시부터 서울 팰리스호텔에서 6차 안전상비의약품 지정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3시간 가량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2월 대한약사회 측 인사의 자해소동으로 논의가 전면 중단된 이후 1년6개월간 끌어온 품목확대 논란을 종결지을 수 있는 회의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위원들 사이에 합의가 도출되지 않으면서 논의는 또다시 미뤄졌다.

 

회의에서 편의점 측 위원은 지사제와 제산제에 더해 화상연고와 항히스타민제까지 4가지 품목을 새롭게 추가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이는 무산됐다.  

  

약사회에서는 기존에 판매되고 있던 타이레놀의 경우, 음주 후에 섭취할 경우 간 손상이 유발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제외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지만 이 역시도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당초 이야기가 됐던 2대2 교체안은 빠른 시일 내에 7차 회의를 열어 논의 후 표결에 부칠 계획이다. 

 

▲ 편의점에 안전상비의약품들이 비치돼있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경실련 “국민 10명 중 8명은 상비약 확대 요구”

약사회 “편의점 판매량 늘며 부작용 보고도 늘어났다”

 

약사회에서는 부작용이나 의약품 관리 문제, 복약지도가 어려운 점 등을 이유로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를 반대하고 있지만 경제단체에서는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과 편리성을 가로막는 약사회의 이기주의”라 주장하고 있다.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8일 상비약 판매품목 확대를 요구하는 이들의 비율이 86.8%로,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품목확대를 요구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하며 편의점 쪽에 힘을 실어줬다.

 

지난 1일과 2일 양일간 1745명을 상대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상비약 약국판매제도의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의 97.4%가 필요하다고 답변했으며 90.21%가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한 이들은 공휴일이나 심야시간 등 약국이용이 불가능할 때 주로 편의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상비약으로 추가했으면 하는 품목은 1위가 제산제(15.4%), 2위가 지사제(15.4%), 3위가 빨간약이라 불리는 포비돈액(14%), 4위가 화상연고(13.2%) 등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약사회 측에서 문제시 삼고 있는 부작용 우려에 대해서도 편의점에서 판매한 상비약을 복용한 뒤 부작용을 경험한 응답자는 0.97%에 불과했다며 부작용의 문제는 없다고 주장한다.

 

반면 약사회에서는 여론조사 자체를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제산제와 지사제는 물론 타이레놀까지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부작용 보고 현황에 따르면 안전상비의약품 13종의 편의점 공급량이 증가하면서 해당 의약품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 역시 124건에서 368건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소화제로 유명한 A약품의 부작용 보고는 당초 3건에서 110건으로 36배 넘게 증가했으며 해열진통제인 B제품 역시 부작용 보고가 55건에서 107건으로 2배 가량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소화제나 제산제, 지사제의 경우 부작용 보고가 많을 수밖에 없다며 편의점 의약품 품목확대에 있어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8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8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아리따움, 라프레리, 비바이바닐라, 랑콤, 라네즈, 투쿨포스쿨, 네이처리퍼블릭, 메이크힐, 헤라가 8월2주차 신제품을 출시했다. 금주에는 선명한 립&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는 립스틱, 아이브로우, 아이팔레...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터키 금융불안’…시중은행,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금융/증권
‘터키 금융불안’…시중은행,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국내 시중은행은 현재 영업점에서 보유한 한도 내에서만 리라화 환전을 해주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사회일반
‘코레일 직접고용 촉구’ 청와대에 서한 전달
노조, 코레일 비정규직·간접고용 9천명 추산이명박 정부 때 5천명 감축 후 외주로 전환10월 1일 1천명 직접고용, 나머지는 불투명“자회사 고용은 정책 왜곡, 정부 감독 필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알고먹자
[알고먹자] 달콤한 치료제 ‘체리’…수면장애에 효과적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과일 중 하나인 ‘체리’는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 때문에 각종 디저트 등에 활용된다. 강렬한 달콤함과는 달리 체리의 칼로리는 20개에 90kcal로 낮아 다이어트 중일 때 간식으로도 손색...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소비/트렌드
참이슬·필라이트, 쌍끌이에 웃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소주 ‘참이슬’과 발포주 ‘필라이트’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2분기 하이트맥주의 부진을 상쇄할 정도의 효과는 내지 못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는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는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인터뷰
[인터뷰] “양승태 한국 사법 흑역사에서 태어난 괴물”
앞서 지난달 12일 반헌법 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이하 열전 편찬위)는 반헌법 행위자 115명의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민주화 이후 처벌하지 못했던 이들을 역사적 법정에 세우는 일이 시작된 것이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사회일반
다같은 ‘재활용 마크’가 아니다…폐기물도 천차만별
최근 환경부가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으면서 용기재활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분리수거’다. 하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사회일반
보수언론 '왜곡'으로 시작된 ‘탈원전’戰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 말 보수언론은 일제히 정부가 원전 5기를 더 가동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탈원전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전력사용량이 증가하자 50%대까지 떨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저널21
변칙이지만 괜찮아(?)…명성교회 면죄부 준 예장통합 재판국
 지난해 11월 ‘편법 세습’ 논란에도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가 교단의 인정까지 받게 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7일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 관련 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행진하는 일제강점기 피해자 유족들
광고
광고
광고